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070 0972020012657707070 05 0501001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3301000 1580013606000

'우한 폐렴' 여파로 도쿄 올림픽 복싱 아시아 예선, 우한→암만 변경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IOC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도쿄 올림픽 복싱 지역 예선 장소를 변경했다.

IOC 복싱 태스크포스(TF)팀은 26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오는 3월 3-11일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IOC 복싱 TF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대회는 당초 2월 3∼14일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 지역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탓에 중국올림픽위원회와의 논의 끝에 일정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체 개최지를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TF팀은 요르단올림픽위원회의 제안을 승인했다"며 "대회를 준비하는 선수들을 위해 최대한 빨리 대회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IOC 복싱 TF팀은 '우한 폐렴'이 확산으로로 치닫자 지난 23일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던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올림픽 예선은 종목별 단체가 주관하지만, IOC는 지난해 5월 23일 편파 판정 논란과 재정난, 비리 등으로 난맥상을 빚은 국제복싱협회(AIBA)의 올림픽 복싱 주관 자격을 박탈했다.

이에 IOC가 AIBA를 대신해 직접 예선을 주관하게 됐고, 와타나베 모리나리 국제체조연맹(FIG) 회장을 중심으로 TF팀이 구성돼 대회를 준비 중이다.

한국 복싱 대표팀은 함상명(성남시청) 등 남자 8명, 오연지(울산광역시청) 등 여자 5명, 총 13명을 이번 대회에 출전시킬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