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962 0092020012657706962 01 0101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2656000 1580012673000 related

한국당 "추미애, '윤석열 패싱' 하극상 이성윤 파면해야"

글자크기

"이성윤, 자기 손으로 하늘 가릴 수 있다 믿는 듯"

"秋, 윤석열엔 '내 명 거역했다'더니…즉각 파면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제61대 검사장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13.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기소 과정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만 선제 보고해 '윤석열 패싱' 논란이 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검찰 상급자를 모두 '패싱'하고 추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며 파면을 촉구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검찰보고사무규칙 제2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모두 보고하도록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윤 총장은 당시 보고 내용에 관해 이미 잘 알고 있어서 따로 보고하지 않았고, 서울고검장에게도 보고했다'고 해명한 데 대해서도 "이 지검장이 서울고검장에게 보고한 시간은 하극상 관련 보도가 이미 나간 뒤인 밤늦은 시간이었다"며 "아마도 이 지검장은 자기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인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는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윤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내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고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느냐. 즉각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것도 언급하며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 문 대통령의 후배사랑이 필요 이상으로 지나친 것만은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가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