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613 0372020012657706613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8732000 1580008736000 related

'구해줘! 홈즈' 이시영X정은지, 전세임대주택 특집 출격…알짜배기 매물 총집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이시영, 정은지가 '구해줘! 홈즈' 2020년 설날 연휴 인턴 코디로 활약한다.

2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전세임대주택 특집으로 정은지와 양세형 그리고 김숙과 이시영이 각각 매물 찾깅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탁 가정생활을 끝내고 혼자 살 집을 구하는 의뢰인이 등장한다. 어려서부터 할아버지와 함께 살아 온 의뢰인은 5년 전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뒤부터 혼자 살 게 됐다고 한다. 현재 전세임대주택에서 살고 있으며, 곧 계약 기간이 끝나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의뢰 조건은 전세임대주택이 가능한 매물로 따로 손 볼 것이 없는 신축이나 리모델링이 끝난 곳을 원했다. 또한 배우를 꿈꾸고 있는 의뢰인은 오디션과 보조 출연을 위해 서울과 수도권 내 대중교통이 편리한 곳을 바랐으며, 집 근처 편의시설을 희망했다. 예산은 전세임대주택으로 최대 9천 만 원까지 지원받기 때문에 보증금 9천만 원에 월세 35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덕팀의 코디로 나선 김숙과 이시영은 강서구 화곡동으로 향한다. 오늘 소개할 매물에서 3분 거리에 버스 종점이 있다고 밝힌 이시영은 종점의 장점은 "버스에서 잠이 들어도 기사님이 깨워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2019년 준공된 신축 매물을 소개한 두 사람은 실제로 이곳에 전세임대주택으로 살고 있는 입주민들이 많다는 얘기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뿐만 아니라 곳곳에 안전한 귀갓길을 책임져 줄 CC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 풀옵션에 감탄사를 연발한다. 매물을 살펴보던 이시영은 다용도실을 '광'이라고 표현해 엉뚱미까지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숙은 두 귀를 의심하며 "몇 년생이야? 나보다 나이 위 아니냐!'고 해 모두가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이시영은 매물을 보는 내내 강한 승부욕을 보였는데, 마지막 최종 어필 시간마저 승부욕을 드러내 그녀의 열정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오른다. 이시영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의뢰인을 향해 최종 매물의 장점을 구구절절 설명했는데 이에 지켜보던 같은 팀의 코디들마저 그녀를 말리며 "교장 선생님 훈화보다 심하다" "멘트가 팔만대장경 읊는 것 같다"는 핀잔을 준다. 하지만 이시영은 굴하지 않고 본인의 할 말을 끝까지 다 마쳐 승부사 기질을 보였다고 한다.

복팀에서는 정은지와 양세형이 출격한다. 두 사람은 인천시 중구 도원동으로 향한다. 매물보기에 앞서 양세형은 이 집의 장점을 파격적인 가격에 있다며 전세가격을 밝혔다. 가격을 들은 스튜디오의 코디들은 말도 안되는 조건이라며 감탄해 매물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더욱이 구옥이지만 최근 리모델링을 마쳐 세련된 인테리어까지 갖추고 있다고 전해져 의뢰인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전세임대주택 특집은 오늘(26일) 밤 10시 40분 '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