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493 0512020012657706493 01 0107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7437000 1580007445000 related

[우한폐렴] 현지 교민 500명…정부, 전세기 귀국 수요 조사

글자크기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 중

뉴스1

'우한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가 나오고 있다. 2020.1.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중국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우한에 남은 교민과 유학생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수요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우한에 남아 있는 교민 및 유학생은 500여명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에서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같은 날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 주재로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우리 국민의 귀국 및 환자 치료 등에 있어 중국 당국의 협조가 긴요한 만큼, 현지 당국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에선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정부는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국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대한 대중교통 이용은 전면 통제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다.

다만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관련 신청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주우한총영사관측은 전날(25일)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까지 영사관에서는 전세기를 제1방안으로 고려하고 있고, 전세기가 불가능할 경우 전세버스 대절 등 다른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