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234 0432020012657706234 01 0101001 6.0.2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4986000 1580023686000 우한 폐렴 2001271101 related

정부, '우한 고립'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 추진…중국과 협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코로나'의 발원지 우한에 발이 묶인 한국 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26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을 전세기 투입 등을 통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관련 조치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중국 당국 및 국내 유관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전세기를 통한 교민 수송을 최우선 방안으로 놓고 중국 측과 협의하고 있지만, 전세기 투입 가능 여부와 투입 시기는 불확실하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현재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은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500∼600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중 우한 코로나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이미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을 대상으로 전세기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400명 이상이 전세기가 운영된다면 탑승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우한에 고립된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우한 코로나'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우한에 발이 묶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우한주재 총영사관에서 관련 신청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어제(25일) 우한 시를 포함한 후베이 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한 바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