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002 1112020012657706002 04 0403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3497000 1580003506000 브라질 남동부 집중호우 사망 실종 2001270401

브라질 남동부 집중호우...60여명 사망·실종

글자크기

이재민 수천 명 발생···일부 도시 재난지역 선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남동부 지역에서 집중호우로 60여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에서 최근 수일간 계속된 집중호우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했으며 20명 가까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접한 에스피리투 산투 주에서도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현지 소방대는 확인했다. 현재 실종자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인명 피해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 정부는 최소한 36개 도시가 이번 호우로 피해를 봤으며 이재민은 3,500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주도인 벨루 오리존치 시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다리가 붕괴되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재산 피해도 잇따랐다. 지난 23일부터 벨루 오리존치 시에 내린 비는 110년 만에 가장 많은 양이라고 기상 당국은 전했다.

에스피리투 산투 주에서도 3,8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주요 고속도로의 차량 통행이 금지되고 일부 하천이 범람한 가운데 4개 도시는 재난 지역으로 선포됐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