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993 0432020012657705993 05 05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3315000 1580003407000

여자 탁구, 패자부활 4강서 스페인 3 대0 제압…도쿄행 1승 남았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예선 탈락 위기에 놓였던 한국 여자탁구가 패자부활전 2연승을 달리며 도쿄행 막차 티켓을 눈앞에 뒀습니다.

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5위)은 26일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2020 도쿄올림픽 세계 단체예선전 2라운드 패자부활 토너먼트 4강전에서 스페인(22위)을 3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포르투갈을 꺾고 올라온 프랑스(24위)와 27일 마지막 승부를 펼치게 됐습니다.

패자부활 토너먼트에서 끝까지 살아남아 1위를 해야 마지막 남은 도쿄행 티켓 1장을 따냅니다.

한국은 1복식에서 신유빈(청명중)-최효주(삼성생명) 조가 아나 가르시아-갈리아 드보락 조에 3대 0(11-3 11-6 11-8)으로 가뿐하게 승리했습니다.

기세를 탄 한국은 서효원(한국마사회)이 마리아 샤오를 3대 0(11-9 11-8 11-3)으로 제압하더니 3단식에서 최효주도 드보락을 3대 0(11-5 11-3 11-2)으로 돌려세워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번도 듀스를 내주지 않고 완벽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습니다.

한국은 앞서 1라운드 토너먼트 16강전에서 북한에 3대 1로 져 상위 8개 팀에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내지 못해 패자부활 토너먼트로 떨어졌습니다.

패자부활 토너먼트 첫 8강전에서 우크라이나(13위)를 3대 1로 제압하며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한편,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라운드 토너먼트서 8강에 들어 본선 진출권을 확보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