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695 0252020012657705695 01 01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1396000 1580001435000 related

여, 금주부터 공천 심사 본격화…하위 20% 개별통보

글자크기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심사가 이번 주 본격화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는 28일까지 후보 공모를 마치고 30일부터 서류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류 심사는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되고, 이후 7~10일에는 면접 등이 계획돼 있다.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총선 예비후보의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을 심사해 이에 따라 단수 추천 또는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여부 등을 판단한다.

민주당은 가급적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쟁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거나 지역 특수성이 있을 경우 해당 지역을 추가로 전략지역(전략공천 검토 대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략공천관리위는 후보 공모가 끝난 뒤 회의를 하고 2차 전략지역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후보 경선은 당비를 납부하는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선에서 정치신인, 여성, 청년, 장애인 등은 가점을 받지만,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 의원들은 20% 감산이라는 불이익을 받는다. 이와 관련,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8일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설 연휴가 끝나면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 직능단체 대표 등을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선대위도 띄울 예정이다.

[변지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