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281 1192020012657705281 05 0501001 6.0.26-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999160000 1579999166000

[프로축구] 결승 앞둔 김학범 감독 "공격수들을 믿는다"

글자크기
[프로축구] 결승 앞둔 김학범 감독 "공격수들을 믿는다"

[앵커]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우승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결승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김학범 감독은 공격수들을 믿는다며 우승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방콕에서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학범 감독은 여유 있는 표정으로 우승에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결승까지 오는 동안 5경기 1실점이라는 짠물 수비를 선보였지만 9골을 넣고 있는 대표팀 공격에 강한 믿음을 보였습니다.

<김학범 /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상대가 아주 두터운 수비를 갖고 있지만 저는 우리 공격수들을 믿습니다. 문이 열릴 것이다, 그렇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주장을 맡고 있는 중앙수비수 이상민은 개인기가 뛰어난 사우디 공격진을 상대로 무실점 수비를 다짐했습니다.

<이상민 / 올림픽 축구 대표팀 주장> "끈질기게 따라붙는 수비와 주변에서 협력 수비로 인하여 볼을 쟁취하면 좋을 거 같다고 생각을 갖고 있고…"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사우디는 김학범호의 전력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사드 알 셰흐리 / 사우디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한국은 매우 좋은 팀입니다. 공격 뿐만 아니라 수비도 강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도 마찬가지입니다."

김학범호의 창과 사우디아라비아 방패의 싸움이 될 결승전은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벌어집니다.

이제 결승전만이 남았습니다.

승리하는 팀이 이 트로피를 가져갑니다.

방콕에서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