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375 0042020012657704375 04 0401001 6.1.1-RELEASE 4 YTN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79990371000 1579991527000 우한 일본인 중국 2001262031

中 신종코로나 확산세 여전...사망자 42명·확진 1,400명 넘어

글자크기
[앵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사망자가 42명으로 늘어났고, 확진 환자도 천4백 명 선을 넘어섰습니다.

박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1400명을 넘어섰습니다.

사망자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사망자 대부분은 바이러스 진원지인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성에서 나왔습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를 맞아 이동 인구가 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도시 추가 봉쇄와 유명 관광지 폐쇄 등 강도 높은 조치에 나섰습니다.

[왕 주난 / 창사공항 항공보안 관계자 :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서 (후난성) 창사市도 폐쇄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해할 수 있는 일입니다.]

내일(27일)부터는 해외 단체관광 업무도 중단됩니다.

여행사들의 호텔, 항공편 예약 등 업무가 중단되는 것으로 국내 단체 관광업무는 앞서 24일부터 중단됐습니다.

수도 베이징에서는 오늘부터 베이징과 다른 지역을 오가는 모든 버스의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베이징의 자금성과 만리장성 등 주요 관광 명소들도 폐쇄 또는 통제되고 있습니다.

우한을 포함해 방역을 위해 외부와의 통행이 차단된 후베이성 지역은 20곳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5천만 명 넘는 사람들이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어제(25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주재한 회의에서는 당 중앙에 전염병 업무 영도소조를 만들기로 하는 등 바이러스 차단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초기 진압에 실패한 바이러스 확산세를 얼마나 꺾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특히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은 없는 '무증상 감염' 사례까지 보고되면서 더욱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