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209 0512020012657704209 06 06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87800000 1579987807000 놀면 뭐하니 유산슬 2001261545 related

[RE:TV] '놀면 뭐하니' 유산슬·송가인, '유&송' 트로트 춘풍 불까

글자크기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유산슬을 향한 시청자들의 바람이 제작진에게 가닿은 것일까. '부캐'(부 캐릭터)로 인해 마음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유재석이지만, 다시 한 번 유산슬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이번에는 트로트 대세 송가인과의 듀엣이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의 방송 말미에는 유재석이 한 스튜디오에서 트로트계 미다스손 작곡가 윤명선,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만났다.

콘서트 며칠 후 유산슬은 제작진의 주문대로 한 장소에 도착해 뜻밖의 인물들을 만났다. 첫번째 인물은 유산슬 데뷔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많은 통화를 나눴던 작곡가 윤명선이었다.

장윤정의 ‘어머나’, 송가인의 ‘엄마 아리랑’을 만든 트로트계 미다스 손인 윤명선은 유재석과 친분이 있었다. 그는 "어쩐 일로 왔느냐"는 말에 "재석이가 있다고 해서 왔다"고 얼버무려 웃음을 줬다.

이어 유산슬이 데뷔 앨범 '뽕포유'를 준비하던 당시 듀엣곡을 약속했던 송가인이 등장했다. 역시 누군가의 부름을 받고 온 듯한 송가인은 "함께 해야죠"라면서 유재석과의 듀엣을 암시했다.

이후 자막으로 '유산슬X송가인 봄에 찾아옵니다'라는 문구가 떴고, 이는 유산슬의 컴백 신호로 읽혔다.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간 유재석은 부캐 유산슬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 제작진은 유산슬에게 "다음 활동은 언제할 것이냐"라고 물었고 유산슬은 "자꾸 2집 얘기 하시고, 내심 하기를 바라는 게 아니냐 하실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제작진은 "시대가 바라고 있다"고 말했고, 유산슬은 "그래서 저도 하는거다. 하지만 제 마음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다시 한 번 완곡히 거부 의사를 밝혀 웃음을 줬다.

제작진은 굴하지 않고 다시 "유산슬로 좋았던 점은 무엇이었냐"라고 물었고, 유산슬은 "해볼 수 없었던 것을 해봤다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제작진은 "유산슬로 신인상도 받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유산슬은 "유산슬이 아니라면 신인상을 평생 못 받았을 것이다"라면서도 "자꾸 질문하시는 게 고마워하라는건가? 그 얘기를 듣고 싶냐"고 물으며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제작진의 이 같은 인터뷰는 일종의 복선이었던 셈이다. 결국 얼마 후 김태호 PD는 유산슬을 데리고 한 음악 스튜디오로 갔고, 거기서 윤명선 작곡가, 송가인과 유산슬의 만남을 주선했다. 송가인과의 듀엣곡으로 봄 컴백을 예고한 유산슬은 트로트 춘풍을 계속해 이어갈까. 유재석의 '부캐'라는 신선한 아이템으로 예능계 새로운 역사를 쓴 ' 놀면 뭐하니'가 준비 중인 새 프로젝트에 기대감이 쏠린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