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176 0242020012657704176 02 02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86601000 1579986607000 related

오늘도 포근한 설연휴…제주 강원 영동 '비'

글자크기

고기압 영향권 낮기온 평년보다 7도 높아

남부 저기압 영향 받아 큰 비 내릴 전망

이데일리

설날인 25일 오후 제주북초등학교 운동장을 찾은 가족들이 연날리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설연휴 셋째 날인 26일에도 포근할 전망이다. 제주와 강원 영동 등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돼 제주와 강원으로 나들이를 계획했다면 우산을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은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이 중국 북동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지만 제주도는 제주 남쪽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아침 기온은 오늘(영하 5~영상 8도)과 비슷한 영하 4도에서 영상 8도 사이다. 이는 평년(영하 12~1도)보다 8도나 높다. 낮 기온도 평균 7~13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1~8도)과 비교해 7도 이상 높을 전망이다.

남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은 흐리고 가끔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26일부터 2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가 30~80㎜, 많은 곳 120㎜ 이상, 전북, 경북(동해안 제외), 충청도, 울릉도·독도 5~30㎜ 등으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남쪽해상에서 발달하면서 느리게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경남,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얼었던 지면이 일시적으로 녹으면서 비탈면과 축대붕괴 가능성이 있겠으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