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849 0182020012657703849 06 06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72203000 1579972325000 임송 매니저 2001261515 related

임송 매니저, ‘전참시’ 하차→부인과 수술→크리에이터로 활동중(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그맨 박성광의 매니저로 나와 얼굴을 알린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근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임송 매니저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사랑을 받았지만, 박성광의 소속사인 SM C&C를 4월 퇴사하면서 프로그램에도 하차했다.

임송 매니저는 “외모적으로 비하하는 악플도 많았다. 악플이 제일 많았을 때는 엄마와 할머니가 방송에 출연하셨을 때였다. 엄청나게 큰 스트레스가 왔고, 그런 것들이 쌓여서 몸이 안 좋아졌다”고 고백했다.

매일경제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근황올림픽’ 영상캡처


임송 매니저는 부인과 수술까지 받게 됐다고. 그는 “응급실도 자주 갔고 몸이 무기력해지면서 공항장애와 우울증까지 왔다. 출혈도 많아서 빈혈이 심해졌고 운전도 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됐다. 방치하면 불임 가능성까지 커진다더라. 그게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퇴사 했고, 일주일 만에 수술을 했다고. 그는 “혹을 뗐다. 난소증후군도 있었다. 지금은 회복하는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매일경제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근황올림픽’ 영상캡처


임송 매니저는 아직도 박성광과 좋은 사이로 지내고 있다며 “그만둔다는 말을 하루 전에 말했다. 오빠가 정점을 향해 잘 가고 있었고 조금만 더 하면 원하는 목표까지 더 갈 수 있었는데 제가 그만 둔거 아닌가. 그게 너무 죄송했다. 마지막 날 오빠를 집에 내려다 드리면서 감사했다고 인사를 드렸다. 오빠가 ‘네가 그렇게 힘들면 어쩔 수 없지. 연락 자주 하자’고 하셨고, 실제로도 연락을 자주 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임송은 현재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그룹이라는 신생 회사에 입사했으며, 최근 ‘임송 채널’을 오픈해 크리에이터로도 활동중이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