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569 0092020012557703569 04 0401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61504000 1579961524000

리비아 주요 유전시설 엿새간 폐쇄로 3000억원 손실

글자크기
뉴시스

[브레가=AP/뉴시스] 2011년 리비아 브레가 항의 원유 파이프 주변을 직원들이 확인하는 모습. 동부 군벌인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사령관은 지난 19일 리비아의 유전 봉쇄를 지시했다. 리비아의 주요 원유 수출항인 브레가 항구도 막았다. 2020.1.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이로=AP/뉴시스] 이재준 기자 = 리비아 주요 유전과 생산시설이 지난 23일까지 6일간 폐쇄되면서 2억5500만 달러(약 300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국영 석유회사(NOC)가 25일 밝혔다.

유전시설 봉쇄는 동부 군벌인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사령관에 충성하는 부족세력들이 동부 해안에 있는 대형 석유수출항과 남부 유전을 강제 관리하면서 시작됐다.

이는 하프타르 LNA 사령관에 리비아 내전의 휴전을 압박하는 국제사회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다.

국영석유사는 "불법적인 유전시설의 폐쇄로 인해 일일 원유 생산량이 일일 120만 배럴에서 32만154배럴로 급감하면서 이 같은 피해를 보았다"고 전했다.

23일까지 누적 생산 감소량이 390만7318배럴에 달했다고 국영석유사는 설명했다.

다만 국영석유사는 이런 상황에도 국민에 공급하는 연료유 등이 대부분 지역에서 여유 있다면서 중부와 동부 지역의 비축량도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하프타르는 트리폴리를 장악하고 무제한 군사지원의 길을 여는 LNA와 터키 간 안보해상 협정에 반대하는 국제사회에 대응하기 위해서 유전시설 봉쇄를 단행하도록 했다.

지난 19일 독일과 러시아, 터키,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은 베를린에서 회동, 리비아의 영구 휴전을 촉구하며 ▲리비아 내 단일정부 구성 ▲원유 자원의 공정한 분배 등에 합의하는 등 하프타르를 압박했다.

이에 하프타르는 엘 샤라라 유전과 엘 필 유전을 폐쇄하고 주요 원유 수출항인 브레가, 라스 라누프, 하리가, 주에이티나, 시드라 항구를 차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