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345 0032020012557703345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956430000 1580288439000

"미국, 전세기로 우한서 자국민 철수"…'우한 폐렴' 전세계 확산(종합)

글자크기

전 세계 확진자 1천300명 육박…아시아 넘어 유럽·호주·미국서도 감염 확인

연합뉴스

지난 18일 첫 바이러스 검역 검사가 시작된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오는 26일(현지시간)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에 남은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약 230명 정원의 전세기를 동원해 미국 시민과 그들의 가족을 비롯해 우한 주재 미국 영사관에 파견된 외교관들을 자국으로 데려올 방침이다.

미국 정부는 자국민 귀국 계획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의 승인을 받았으며, 다른 국가들도 속속 중국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WSJ는 밝혔다.

미국은 이에 더해 일시적으로 우한의 미 영사관을 폐쇄할 계획이다.

로이터통신은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1천 300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중국에서만 이미 확진자가 1천 287명을 넘어섰으며, 4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국 본토 밖에서는 홍콩이 5명으로 늘었고, 마카오는 2명이다.

일본에서는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이 3번째 감염자로 확인됐다.

태국에서는 현재까지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각각 3명, 베트남에서는 2명, 네팔에서는 1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은 확진 환자가 2명이다.

아시아를 넘어 프랑스에서도 최근 중국에 다녀온 3명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호주에서는 50대 중국인 남성 1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모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에서도 2번째 환자가 발생했으며, 63명의 의심 환자가 검사를 받고 있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