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928 0032020012557702928 01 01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947640000 1579947647000 related

여야 "국민 희망" 설날 다짐…여 "경제활력", 한국 "감동통합"(종합)

글자크기

민주 "권력기관 견제·경찰개혁 등 개혁 완수에 여야 함께 모든 노력"

한국 "의회폭거·검찰 인사 대학살", 새보수 "'윤석열 패싱' 오호통재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이슬기 기자 = 여야는 설날인 25일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활력 대책을 마련해 국민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현 정권에 맞설 수 있도록 진정한 혁신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가족과 함께 따뜻한 말과 좋은 꿈을 나누는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며 "올 한해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세심히 귀 기울이며 정책으로 뒷받침하는 든든한 여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서민 경제에 희망을 줄 수 있는 경제활력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개혁 작업 완수와 남북관계 개선도 강조했다.

그는 각종 개혁과 관련, "20대 국회가 남은 과제를 잘 처리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권력기관의 견제와 균형, 사법개혁을 위한 경찰 입법 등 개혁입법과 국민의 삶을 바꿀 민생 입법의 완수에 여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변인은 남북관계에 대해선 "담대하고 조화로운 남북교류 추진과 함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평화와 번영의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이해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깃들고 꿈이 이뤄지기를 기원한다"며 "자랑스러운 보수, 실력 있는 보수,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수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와 정권의 의혹으로 공정과 정의는 땅에 떨어졌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결연히 맞서 싸우겠다. 진정한 혁신과 감동의 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최근 검찰 인사와 경제 위기 등을 문제 삼으며 공세를 이어갔다.

김 대변인은 "정권 의혹 덮기 위해 법치주의도 짓밟는 나라, 통계 왜곡으로 정부만 장밋빛 환상에 빠진 나라, 부동산 정책마다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을 빼앗는 나라라는 것이 이번 설 민심"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의회 폭거와 검찰 인사 대학살을 보며 강한 야당, 실력 있는 야당, 정권을 견제하는 야당이 되어 달라는 민심을 온전히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정한 변화와 혁신, 하나 되는 통합을 통해 총선 승리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보수당 김익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사무 보고 과정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뛰어넘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직접 보고했다는 '윤석열 패싱' 논란과 관련해 "오호통재(嗚呼痛哉)라, 추(秋)는 문(文)의 시녀가 되고 이(李)는 추(秋)의 비서가 됐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김성원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