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658 0972020012557702658 05 0506001 6.0.2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3369328 false true true false 1579944014000 1579944244000 한국 일본 2001261331

AFC "5년간 호흡 맞춘 이상민·정태욱, 한국의 영광 이끈다" [한국-사우디]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상민·정태욱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아시아축구연맹이 한국 U-23대표팀의 센터백 듀오 이상민, 정태욱을 조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각)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부터 5전 전승을 거두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고 3장이 걸려 있던 2020도쿄올림픽 티켓을 얻게 됐다. 1988 서울 올림픽 이후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었던 한국은 9회 연속 진출로 기록을 늘렸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한국의 다음 목표는 우승이다.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없다. 이번 대회에 5연승을 질주하며 최고의 경기력을 보이고 있는 만큼 반드시 챔피언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이런 상황에서 AFC는 한국의 센터백 듀오 이상민, 정태욱을 주목했다. AFC는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상민, 정태욱 듀오가 한국의 영광을 이끈다. 한국은 5년 동안 쌓아온 이들의 호흡에 기대하고 있다"며 "이상민과 정태욱의 수비 호흡은 한국의 5전 전승 결승행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민과 정태욱은 2016년 AFC U-19 챔피언십에서 처음 호흡을 맞췄고, 대한민국이 4위로 끝난 2018년 AFC U23 챔피언십에서 다시 짝을 지었다"며 둘의 오랜 호흡을 조명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은 "어릴 때 함께 뛰었던 경험 덕분에 이란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정태욱과 짝을 이뤄 좋은 경기를 펼쳤던 것 같다"며 정태욱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정태욱은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다. 우리가 공유했던 우정 덕에 서로 탄탄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 대해서는 "솔직히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를 많이 보지 않았다"면서 "우리 것에만 집중하고 준비한다면 상대방이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