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491 1132020012557702491 01 0101001 6.0.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41993000 1579942212000 related

진중권 임종석에 “누구처럼 패가망신하지 말고 판단 잘하시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정치 복귀설에 대해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종석, 나오겠다"라며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하지 말고 임종석 씨도 판단 잘하시라"며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라"라고 일침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24일 "(임 전 실장에게) '왜 그렇게 (불출마 선언을)했어'라고 투정을 했다"는 발언을 지적하며 "왜 그랬냐고? 다 아시면서.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거지 않냐"라고 꼬집었다.

이어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거다"라며 "그분, 안 불러내는 게 좋으실 거다.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워낙 저쪽이 시원찮아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괜히 그랬다가 검찰이 다시 튀어나오는 수가 있다"며 이 전 총리에게 "그분(임 전 실장) 도움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 출마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나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 총선 출마를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쿠키뉴스 정진용 jjy479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