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471 0512020012557702471 05 0506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41784000 1579941791000 사우디 한국 2001261231

AFC "한국엔 5년간 호흡 맞춘 이상민-정태욱이 있다"

글자크기
뉴스1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주장 이상민이 2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오는 26일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2020.1.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란 대기록을 달성한 김학범의 센터백 주장 이상민과 정태욱 라인을 조명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4강전 한국과 사우디는 각각 호주(2-0), 우즈베키스탄(1-0)을 누르고 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이제 두 팀은 대회 첫 우승 트로피를 두고 대결한다.

AFC는 한국의 센터백 듀오 주장 이상민과 정태욱을 주목했다. AFC는 25일 홈페이지를 통해 "다이내믹한 이상민-정태욱 듀오가 한국의 영광을 이끈다"며 "한국은 5년 동안 쌓아온 이들의 호흡에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AFC는 "이상민과 정태욱 듀오의 수비 호흡은 한국의 대회 역사상 첫 우승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김학범호의 주장 이상민은 "팀원 모두가 올림픽 진출이란 첫 번째 목표와 함께 우승이란 목표를 가지고 이곳에 왔다"고 밝혔다.

AFC는 이상민과 정태욱은 지난 2016 AFC U-19 챔피언십부터 호흡을 맞췄다는 점에 주목했다.

정태욱 역시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다. 우리가 공유했던 우정 덕에 서로 탄탄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중력이 관건이 될 것이다. 우리 것에만 집중하고 준비한다면 상대방이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