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219 0522020012557702219 04 0402002 6.0.2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39200000 1579939277000 우한 폐렴 2001261401

'우한 폐렴' 공포에 '중국 춘절' 분위기 썰렁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면서,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중국 설날)' 풍경도 예전과 달리 침체된 분위기다.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유명 관광지는 임시 휴장을 결정하고, 춘절 특수를 노리는 박스오피스 시장은 대거 상영 일정을 취소하며 경각심을 드러냈다.

고궁(故宮, 자금성)박물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25일부터 폐관할 예정이며, 개관 일정은 향후 다시 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궁과 함께 많은 인파가 몰리는 베이징 유명 관광지 만리장성 또한 바다링(八達嶺)을 포함한 일부 구간을 폐쇄키로 했다. 이밖에 진시황릉 병마용, 항저우(杭州)의 서호(西湖), 상하이 박물관 등 각지의 관광 명소가 임시 폐쇄 및 예매표 환불 조치 등을 결정했다.

뉴스핌

[사진 = 고궁박물원 홈페이지] 배상희 기자 = 고궁박물원 측은 우한 폐렴 전염병 확산을 우려, 25일부터 임시 휴관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하이 디즈니랜드 측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5일부터 임시 휴장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밖에 각 지역에서 춘절을 맞아 열릴 예정이었던 먀오후이(廟會, 명절이나 특별한 날에 절 안이나 부근에서 열리는 임시 시장 행사 및 주변 지역 문화 오락 활동), 불꽃 축제 등 군중이 몰리는 행사들이 대거 취소됐다.

춘절 특수를 기대했던 박스오피스 시장도 침체된 분위기다. 춘절 기간 개봉 예정이었던 '부니베어(熊出沒)', '당인가탐안3(唐人街探案3)', '경마(囧媽)', '강자아(姜子牙)', '긴급구원(緊急救援)', '급선봉(急先鋒)', '탈관(奪冠)' 등 7편의 영화가 줄줄이 상영을 취소했다.

뉴스핌

[상하이 중신사=뉴스핌 특약] 지난 23일 상하이의 한 극장에서 관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영화를 감상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인가탐안3' 측은 "건강 및 안전은 모든 이들의 공통된 염원"이라면서 "모두가 합심하면 큰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 만큼, 전염병 발생 상황 속에서 함께 단결해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내자"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미 예매한 티켓에 대해서는 100% 환불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급선봉' 측은 "급선봉은 모두의 생명 안전에 대한 책임을 진다"면서 "이 시각 전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모든 의료진이 우리의 급선봉(선구자라는 뜻)이며, 모두가 무사히 위기를 이겨내고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중국 29개 성(구, 시)에서 24일 하루 동안 사망자 수는 16명, 확진자 수는 444명 늘어났다. 이로써 25일 현재까지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41명, 확진자 수는 1287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