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182 0182020012557702182 04 04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38872000 1579938965000

`우한 폐렴` 환자로 마비된 中 병원, 우한시 다음주까지 1000개 병실 보유 병원 완공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 지역 병원들이 넘쳐나는 환자들로 정상 기능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병에 걸린 남편을 입원시키기 위해 지난주 병원들을 전전했다는 36세 여성 샤오시 씨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샤오 씨는 남편이 아직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 못한 채 시간을 허비했다면서 춘제(春節·중국의 설) 전날이 '최후의 날'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열흘 전부터 열이 난 샤오 씨의 남편은 기침하면서 피를 토하기까지 했다.

병원 4곳을 방문한 샤오 씨의 남편은 병실 부족과 의료시스템 마비로 모두 거절당하고 현재 한 병원의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샤오 씨는 "구급차를 불렀는데도 출동하지 않았다"면서 "병원들에서는 항생제 처방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편은 며칠간 제대로 먹지 못했고, 상태가 계속 나빠지고 있다. 사람들이 계속 죽어가지만 아무도 시신을 신경 쓰지 않는다"면서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우리는 모두 불행한 운명을 맞게 될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샤오 씨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우한 폐렴' 확진자에 대해 치료비를 전액 지원하고 있으나,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은 경우 자비로 해결해야 한다.

샤오 씨는 "하루에 약값으로 수백에서 1천 위안(약 16만8천원) 정도를 쓴다. 우리 같은 사람이 많다"면서 "많은 사람이 비용을 감당 못 해 치료를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간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밀려드는 환자들로 공중보건 시스템이 "통제를 벗어났다"면서 "환자 가족들이 병상을 얻고 진단을 받기 위해 의료진과 싸운다. 정말 절망적"이라고 덧붙였다.

SCMP은 또 병원 복도에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발 디딜 틈도 없이 가득 찬 상황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SCMP에 따르면 우한 시민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자신들의 우려·공포감과 정부의 대처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한 시민들은 의심 환자를 입원시켜주지 않고 치료와 관련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데에 분노하고 있다.

한 우한지역 의사는 SCMP 인터뷰를 통해 "질병예방통제센터에 직원이 충분치 않다"면서 "모든 환자를 검사할 수 없다. 일부는 공포감을 느끼고 당장 검사받고 싶어 하지만,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집에서 자체 격리하며 스스로 치료하는 게 더 안전하다"면서 "병원에서 교차 감염될 위험이 더 높다"고 우려를 표했다.

의료진과 보호·치료 장비 부족이 심각한만큼 당국은 우한시에 다음 주 완공을 목표로 1000개의 병실을 갖춘 병원을 긴급 건설 중이다.

인민해방군 소속 군의관 40명도 질병 대처를 위해 우한지역에 급파됐으며, 추가 인원도 파견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