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038 0292020012557702038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37160000 1579937954000 related

'슈가맨3' 문주란, 이효리와 얼마나 닮았나..'국내 최저음 여가수'(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가수 문주란이 '슈가맨3'에 출연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문주란은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의 설맞이 트로트 특집편에 출연, 존재감을 뽐냈다.

1949년생 부산 출신인 문주란은 1966년 16세의 나이에 '동숙의 노래'로 데뷔했다. '내 가슴속의 타인', '그 시절 그 노래', '둥근달' 등 다수의 앨범을 발매하며 활발히 활동했는데, 특히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로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나이 72세.

이날 문주란은 히트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하네'를 부른 뒤 "요즘은 저런 가사같이 하면 큰일난다. 유부남들은 아내에게 '죽었습니다' 해야 한다.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과감한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문주란에게 MC 헤이즈는 "선배님의 과거와 이효리 선배님이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문주란의 젊은 시절이 담겨있었고 실제 이효리 얼굴의 옆모습과 선과 분위기가 흡사했다. 이를 본 유재석은 "정말 느낌이 있다. 비슷하다"라며 놀라워했다.

OSEN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해당 사진이 또 한번 큰 관심을 받기도.

이런 문주란의 외모와 더불어 또 눈길을 끈 건 문주란의 목소리였다. 이날 공개된 문주란의 10대 시절 과거 영상에서는 만 16세인 그가 '돌지 않는 풍차'를 부르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앳된 얼굴에서 나오는 동굴같은 저음이 반전매력을 발산했다.

유희열은 '국내 최저음 여가수라는 수식어'라고 그를 설명했고, "웬만한 남자들보다 더 저음이다"란 출연진의 반응이 이어졌다.

문주란은 과거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도전천곡'에 출연해서도 "데뷔 당시 남자라는 오해가 있었다"라는 MC의 말에 “목소리 톤이 굵다. 당시 TV가 많이 보급이 안돼서 라디오에서 목소리를 듣고 남자지 않겠느냐 하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던 바다.

문주란은 이후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나야 나'를 열창하며 또 한 번 시그니처 저음을 자랑했다. 문주란의 출연과 더불어 다시금 화제성을 입증한 ' 슈가맨3'다.

/nyc@osen.co.kr

[사진] '슈가맨3'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