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1830 0562020012557701830 01 0103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34984000 1579935002000 윤석열 패싱 2001262001 related

새보수당 ”추 장관, 문 대통령의 시녀… 이성윤, 추 장관 비서 돼”

글자크기

‘윤석열 패싱’ 논란에 날선 비판

세계일보

새로운보수당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에 대해 “이 지검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개인 비서가 됐다”며 강하게 성토했다. 이 지검장은 “검찰보고 사무규칙에 따른 것”이라며 윤석열 패싱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새보수당 김익환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추미애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시녀로 전락했고 이 지검장은 추 장관의 개인 비서가 되었다. 오호통재(嗚呼痛哉)가 따로 없다”고 꼬집었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지난 23일 이뤄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한 내용과 진행 과정을 담은 사무보고를 이 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뛰어넘어 추 장관에게 직접 보고한 사실을 두고 대립 중이었다. 사무보고를 확인한 추 장관은 수사팀의 사법처리 과정에 대해 '날치기 기소'라고 비판하며 감찰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에 대한 사무보고를 마친 이 지검장은 같은 날 대검에 직원을 보내 사무보고 보고서를 제출했다가 일단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윤 총장에게 제출한 사무보고 보고서를 철회한 것을 두고 “윤 총장 패싱 논란을 예상하고도 이 지검장이 보고자료를 접수한 지 5분 만에 긴급히 회수했다는 사실은 추 장관과 치밀한 사전모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며 “청와대 하명을 받은 추 장관이 이 지검장과 한패가 되어 윤 총장의 손과 발을 잘라내는 것도 부족해 허리까지 부러뜨리는 만행을 저질렀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가능한 추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치파괴의 쌍두마차가 되어 정권범죄에 각을 세운 검사들을 추풍낙엽처럼 내동댕이치면서 저지르고 있다”며 “전 정부를 적폐로 규정하고 단죄했던 사실을 기억하고 있다면 정권의 범죄를 비호하기 위해 법치를 농락한 검은 세력들도 법의 심판대에 설 날이 머지않았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사무보고 패싱 논란에 대해 “대검 상황실에도 보고자료를 접수하려고 했으나 중요 보고를 상황실에 두고 오기보다는 대검 간부를 통해 보고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고 판단돼 이를 다시 회수한 것”이라며 “다음 날 이정수 대검 기획조정부장에게 사무 보고자료를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