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0614 0032020012557700614 01 0108005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22622000 1579959334000 related

북한, 설 분위기 띄우기…"양덕온천에 사람사태"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매체들은 설 당일인 25일 명절의 유래를 소개하고 민족전통을 강조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민족의 설명절 풍습' 제목의 기사에서 설 명절의 유래에 대해 "고조선 시기로부터 시작되여 고구려와 고려, 조선봉건왕조 시기를 거쳐 오늘까지도 이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선조들은 설이 희망을 가져다주는 새해 첫날이라고 하여 각종 음식을 마련하고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새 옷을 차려입은 다음 제사, 세배, 여러 가지 놀이를 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떡국·약밥·강정과 같은 민속음식, 윷놀이와 연날리기를 비롯한 민속놀이 등을 설맞이 전통으로 소개했다.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평양 시내 9개 특산물식당과 중심구역의 국숫집들에서는 이날과 26일 설맞이 퇴역군인과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급식봉사를 진행한다.

청류관에서는 신선로와 전골, 꿩고기 국수, 노루불고기 등 특색 있는 민속음식을 판매하고 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평양시에 거주하는 청소년 학생들은 이날 김일성광장 등에서 진행된 설맞이 민속놀이에 참가했다고 대외선전매체 '메아리'가 전했다.

연합뉴스

설명절 즐기는 북한 함흥시 어린이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25일 전국 각지에서 설명절 경축행사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함흥광장에서 열린 설맞이 민속놀이 행사에 참가한 어린이들. 2020.1.2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관광산업 육성에 주력하고 있는 북한은 명절에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중국발 '우한 폐렴'으로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출입국 통제에 들어간 가운데 내수관광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는 모습이다.

노동신문은 '고마움에 겨워, 신심에 넘쳐' 기사에서 "평양과 각지의 급양봉사기지들은 전통적인 민족요리 봉사준비로 들끓고 중앙동물원을 비롯한 문화정서생활기지들은 또 달라진 모습을 자랑하며 문을 활짝 열고 손님들을 기다린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새로 개장한 양덕온천관광지구를 언급, 설을 맞아 "말 그대로 사람사태가 났다", "가는 곳마다 초만원"이라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이밖에 국가관광총국 평양관광사에서는 설 당일 하루 일정으로 특별 시내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릉라곱등어관, 통일거리운동센터, 하나음악정보센터, 문수물놀이장, 평양타조목장 등을 돌아보고 대동강 유람선 관광에 나섰다고 '메아리'가 전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