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981 0362020012557699981 03 0310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9440000 1579916870000 related

[시승기] 부분변경의 올바른 예,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 300 4Matic

글자크기
한국일보

더 뉴 GLC 300 4Matic은 더욱 깔끔하고 우수한 매력을 뽐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브랜드의 컴팩트 SUV, 'GLC'의 부분 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데뷔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쳐 온 메르세데스-벤츠 GLC는 국내 프리미엄 SUV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선보여왔다. 특히 프리미엄 SUV 시장의 성장에 발 맞춰 브랜드의 주요 차종으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데뷔한, 더 뉴 GLC는 더욱 세련된 디자인 요소와 개선된 상품성 등을 통해 다시 한 번 시장의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과연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GLC는 어떤 매력과 가치를 품고 있을까?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뉴 GLC는 부분 변경 모델인 만큼 기존의 모델과 체격 차이는 드러나지 않는다.

4,670mm의 전장과 각각 1,900mm와 1,640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춰 깔끔하면서도 균형감 있는 외형을 드러낸다. 2,875mm의 휠베이스는 체격 대비 넉넉한 공간에 대한 여유를 드러낸다. 여기에 공차중량은 1,805kg으로 제법 무거운 편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욱 깔끔히 다듬어진 더 뉴 GLC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더 뉴 GLC는 기존의 깔끔하고, 세련된 GLC의 감성을 고스란히 유지하고 몇몇 디테일을 손질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높이는 모습이다.

브랜드 특유의 프론트 그릴과 라이팅 시그니처를 드러내는 헤드라이트를 더한 프론트 엔드는 물론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외형에 크롬 디테일을 더욱 확장해 더욱 선명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여기에 측면과 후면으로 이어지는 유려한 곡선의 실루엣은 SUV의 우수한 균형감을 드러내는 것은 물로니고 시각적인 만족감, 그리고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효과적으로 드러내는 모습이다. 네 바퀴에 새롭게 적용된 알로이 휠은 물론이고 트림에 따라 AMG 라인의 디테일이 더해지는 것 역시 큰 매력으로 느껴졌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면 디자인은 새롭게 다듬어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명료한 이미지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것은 물론이고 깔끔한 실루엣의 테일게이드와 SUV 고유의 감성을 강조하는 볼륨감 높은 바디킷 등이 전체적으로 높은 만족감을 제시한다.

멀리서 보면 기존의 GLC 대비 큰 차이가 없는 같지만, 소소한 부분에서 많은 변화를 통해 기존의 GLC와 확실한 차이를 드러내는 것이 더 뉴 GLC인 것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LC의 감성을 이어가는 존재

메르세데스-벤츠 GLC는 사실 메르세데스-벤츠의 진가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차량은 아니다. 체급이 다소 작은 편에 속한 만큼 공간을 채우는 요소나 기능, 그리고 디테일 등에 있어서 '합리성'을 고려해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깔끔하게 다듬어진 대시보드와 메르세데스-벤츠 특유의 감성이 돋보이는 센터페시아는 충분히 고급스럽게 느껴지며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된 계기판, 그리고 센터페시아 상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이전보다 한층 개선된 만족감을 제시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능성을 강조한 스티어링 휠과 깔끔하게 다듬어진 시트, 그리고 프리미엄 브랜드의 감성과 합리성의 균형을 맞춘 도어 트림 등은 충분히 수긍이 가능한 구성이다. 고급 사운드 시스템의 부재는 아쉽지만 하이패스 및 국내 운전자 등의 요구 조건을 충족한 구성 역시 돋보인다.

공간의 여유에 있어서는 평이한 수준이다. 휠베이스가 긴 편이긴 하지만 차량의 체급이 있는 만큼 동급 최고, 혹은 세그먼트를 극복하는 그런 여유가 느껴지는 건은 아니다. 1열 공간의 레그룸이나 헤드룸은 평이해 성인 남성 대부분을 소화할 수 있으며, 우수한 시야 또한 누릴 수 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열 공간의 경우에는 성인 남성이 편안하게 앉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을 듯 하지만 막상 시트에 몸을 맡기면 만족감이 상당히 좋은 것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쿠페형 실루엣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헤드룸이 제법 넉넉한 편이라 패밀리 SUV로는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더 뉴 GLC는 기존의 GLC와 같이 550L에 이르는 만큼 많은 짐을 쉽고 편하게 적재할 수 있다. 덕분에 편안한 일상에서의 드라이빙을 시작으로 일상을 벗어난 아웃도어 라이프까지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는 여유를 느낄 수 있다. 한편 2열 시트는 40:20:40 비율로 폴딩이 가능해 더욱 넉넉한 공간을 누릴 수 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솔린 엔진을 품은 더 뉴 GLC

더 뉴 GLC의 보닛 아래에는 우선 가솔린 엔진이 먼저 탑재되며 추후 다양한 파워 유닛이 도입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 출시된 GLC 300 4Matic의 경우에는 최고 출력 258마력과 37.7kg.m의 토크를 내는 2.0L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된다.

여기에 다단화의 추세에 발을 맞춘 9G-트로닉 변속기와 메르세데스-벤츠의 AWD 시스템인 4Matic를 통해 네바퀴로 출력을 전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더 뉴 GLC 300 4Matic은 경쾌한 가속력은 물론, 9.8km/L의 복합 연비를 확보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금 더 다듬은, 그리고 더 매력적인 GLC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C 300 4Matic의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그리고 시작부터 다소 당황했다. 흔히 부분 변경 모델의 경우에는 사실 기존의 차량에 비해 큰 변화가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새로운 GLC는 이전의 GLC 보다 조금 더 편안한 느낌을 제시하는 시트를 통해 주행의 기대감을 높이는 모습이다.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이전의 GLC보다 한층 부드럽고, 정숙함을 누릴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엔진을 대대적으로 손질했다기 보다는 차음 및 진동 억제를 위한 여러 요소를 새롭게 추가한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그러한 모습은 마치 상위 모델인 GLE에 비견될 수준이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력이나 토크 자체가 준수한 편이기 때문에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매끄럽고 만족스러운 가속 성능을 누릴 수 있다. 폭발적인, 혹은 격렬한 스타일이 아닌 메르세데스-벤츠 고유의 부드러우면서도 우수한 힘이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에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드러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발진 가속 외에도 추월 가속이나 고속 주행 시의 여유도 충분한 편이며, 엔진의 반응이나 질감, 그리고 고회전 영역에서의 '사운드'에 있어서도 크게 아쉽거나 지적할 부분이 없었다. 또 스펙 상 누릴 수 있는 성능 자체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만큼 도시는 물론 운전자가 마주할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만족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LC의 엔진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9G-트로닉, 즉 9단 자동 변속기 역시 제 몫을 다한다. 변속 속도나 변속의 질감 등에 있어서는 큰 특징이나 여느 변속기와의 차이점은 드러나지 않은 편이지만 누구라도 만족할 수 있고, 또 다단화 특유의 우수한 효율성을 기대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량의 전체적인 움직임에 있어서는 '다루기 좋다'라는 생각이 든다. 차량의 무게가 가벼운 편은 아니지만 운전자가 느끼는 무게감 등에 있어서는 한층 가볍고 산뜻한 모습이다. 실제 스티어링 휠에 대한 질감이나 조향에 대한 차체의 반응, 그리고 연속된 코너에서도 가볍게 움직이는 모습이 계속 이어지며 남녀노소, 그 누구라고 쉽게 다룰 수 있을 것 같았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차감에 있어서는 기존의 GLC보다 조금 더 발전된, 그리고 GLE에 가까워진 모습이다.

큰 파장의 충격을 완전히 대응하는 건 아니지만 자잘하게, 노면의 질감 등에서 발생하는 충격이나 진동은 너무나 능숙하게 다듬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2열 승차감은 1열보다는 조금 건조한 느낌은 있지만 그럼에도 장거리 주행에서의 여유, 그리고 프리미엄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하는 수준은 아닌 만큼 충분히 수긍하고 만족할 수 있었다.

좋은점: 가볍고 부드러운 승차감, 그리고 밸런스 좋은 파워트레인의 구성

아쉬운점: 내비게이션 화면의 시인성 부족, 퍼포먼스가 느껴지는 외형에 비해 '드라이빙의 질감'의 밋밋함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올라운더, 더 뉴 GLC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C는 이미 시장에 충분히 제 몫을 다하고, 또 인기를 얻고 있는 GLC를 새롭게 다듬은 차량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미 GLC가 갖고 있던 매력을 조금 더 개선하고, 또 단점을 조금 지워내며 '전체적인 완성도'를 높이는 것에 집중한 모습이다. 그리고 그 결고하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과로 이어진 만큼, 더 뉴 GLC는 GLC가 그래왔던 것처럼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 충분한 존재로 생각되었다.

추후 개별 시승을 통해 더 뉴 GLC의 매력을 더욱 깊고, 섬세하게 느낄 수 있길 바란다.

한국일보 모클팀 - 박낙호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