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475 0912020012557699475 06 0601001 6.0.2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12620000 1579912626000 갑질 논란 학폭 하늘 사과 2001252115 related

'학폭' 논란 하늘, 사과문 게재 "철없는 과거…만나서 사과하고파"

글자크기
더팩트

동창생의 폭로로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유튜버 하늘이 피해자와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 공개

[더팩트|이민주 기자] 유튜버 겸 쇼핑몰 대표인 하늘이 최근 불거진 학폭(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하늘은 전일(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로 쓴 것으로 보이는 사과문 사진을 올렸다.

하늘은 사과문을 통해 자신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가능하다면 피해자들과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와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며 "과거의 행동 때문에 항상 마음 한켠이 불안하고 무서웠다.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과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사과하고 싶다.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한다. 자숙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늘과 관련한 학폭 논란은 같은 날 한 누리꾼이 올린 글에서 시작됐다. 아이디 wkdsk****를 사용하는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하늘이 학폭 가해자임을 폭로했다. 현재 해당 글은 내려간 상태다.

하늘은 학폭 논란이 불거지기 이틀 전인 지난 22일 '갑질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늘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들이 "직원을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는 등의 후기를 올리면서 이슈가 됐다.

minju@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