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258 0232020012557699258 01 0104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579910820000 1579910833000 related

보수 통합, 여전히 '박근혜 딜레마'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보수 통합이 추진되고 있으나 여전히 박근혜 전 대통령 딜레마가 숙제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통합 논의와 관련 "처음 기본적인 출발점이 다르다. 우리공화당은 ‘탄핵을 묻고 가자라는 사람들을 묻고 가자’ 이런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승민 대표는 ‘내가 탄핵 잘못한 게 뭐 있냐. 나는 탄핵을 잘한 거다. 그리고 그 소신에 아직도 변함이 없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맨 처음에 출발선상에 같이 설 수가 없다"고 했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된 이후에는 결합이 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홍 공동대표는 "이 사람들이 일단 합치게 되면 그 다음에는 아무 생각도 없다. 당선되는 것밖에. 지금은 무슨 원칙을 내세우고 어쩌고저쩌고 얘기하나 그때가 되면 자기 살길 바빠서 무슨 ‘원칙이다’, ‘그거 된다, 안 된다’ 얘기할 틈이 없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른바 '빅텐트'를 만들어 보수 진영이 크게 뭉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새보수당은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우리공화당과는 선을 긋고 있다.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원칙을 내세웠고 한국당이 받아들였지만 여전히 잠복된 갈등 요인이다.


새보수당으로서는 탄핵을 부정하는 세력과 손잡을 경우 정체성이 흔들리게 된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만으로 끝나면 '박 전 대통령을 버렸다'는 우리공화당의 비판을 받게 될 것이며, 일정부분 표 이탈로 나타날 수 있다. 선거 이전 박 전 대통령이 옥중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