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253 0772020012557699253 06 0601001 6.0.2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10784000 1579910801000 문주란 슈가맨3 이효리 2001251915 related

[어제 뭐 봤어?] '슈가맨3' 문주란, 이효리 닮은꼴 미모부터 국내 최저음…돌아온 레전드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가수 문주란이 ‘국내 최저음 여가수’라는 수식어처럼 폭발적인 카리스마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는 문주란이 출연해 히트곡부터 레전드 저음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문주란은 송가인이 직접 등장해 문주란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송가인이 직접 등장한 것. 송가인은 “트로트계 레전드 오브 레전드다. 부르기만 하면 모두가 춤추는 곡이다. 이 노래 제목과 가사는 여자들이 모두 공감할 거다. 당시에 이런 노래 부르신 게 대단하시다”고 말했다. 이어 슈가맨으로 문주란이 등장해 히트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를 열창했다.

문주란은 음역대를 오가는 특별한 가창력과 무대를 휘어잡는 카리스마를 뽐냈다. 노래를 마친 후 문주란은 “대단히 반갑습니다. 오늘 오신 여러분은 저를 잘 모르실 것 같아서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이즈는 문주란이 젊은 감각을 유지하고 있는 비법을 물었고, 문주란은 종합격투기를 본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인기 선수부터 격투기의 기술까지 시범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특히 가수 이효리와 똑닮은 문주란의 10대 모습도 공개돼 감탄을 안겼다. 고혹적인 미모에 모두가 놀라워하자 작사가 김이나는 “선배님의 포인트는 목선과 쇄골”이라고 의견을 보탰다. 그 말에 문주란을 뿌듯해하는 미소로 웃음을 유발했다. 미모뿐만 아니라 동굴 저음으로 관객들과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문주란은 만 16세였던 1967년, ‘돌지 않는 풍차’를 부르는 성숙한 목소리로 환호를 자아냈다.

유재석과 유희열은 문주란에게 저음을 부탁했고, 문주란을 말하는 목소리와 확 바뀐 저음으로 소름을 유발했다. 특히 문주란은 남자인 유재석과 유희열보다 더 낮은 음역대로 내려갔다. ‘국내 최저음 여가수’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문주란은 이날 ‘슈가맨3’에서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나야 나’를 통해 엄청난 음색을 뽐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