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940 0972020012557698940 06 0601001 6.0.2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8117000 1579908484000 갑질 논란 학폭 하늘 사과 2001251746 related

하늘, 갑질 논란→학폭 인정·사과까지…'3일째 화제'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하늘 /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유튜버 겸 속옷 쇼핑몰 CEO 하늘이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21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늘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들이 기업 정보 공유 사이트 잡플래닛에 올린 후기가 캡쳐돼 게재됐다.

잡플래닛에서 하늘하늘의 전 직원으로 추정되는 A씨는 회사의 장점으로 "체계가 없어서 직원 마음대로 해도 아무도 뭐라 안 하고 뭐가 잘못되고 있는지도 모른다"고 썼다.

이어 단점으로는 "직원을 본인의 노예 정도로 생각하는 대표의 마인드"라며 "본인 스스로 공주라고 생각하며 궂은 일은 직원들이,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한다. 새로 들어온 직원 기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은 어디서 배운 거냐"고 지적했다.

또한 A씨는 "본인 말이면 다 되는 줄 아는 대표의 마인드"라고 지적하며 "A안으로 컨펌 완료돼서 갑자기 막판에 A안이 너무 구리다며 누가 이걸로 하자고 했냐고 난리 치며 하루 만에 모든 걸 싹 갈아엎으라고 하는 대표님. 착한 사장 코스프레 좀 그만 해달라. 보는 직원들 속 터진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전 직원 B씨는 해당 회사 장점으로 "잘못해도 잘못한 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썼다.

단점으로는 "사장은 유튜브 촬영할 때만 출근하고 모든 것은 다 사장 마음대로다. 어제는 마음에 든다고 했으면서 오늘은 갑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한다. 자기가 기분 좋을 때는 다 칭찬하고 기분 안 좋으면 뭐라 그런다. 출근하면 모든 직원이 사장 기분 체크, 인스타까지 염탐해서 체크해야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9시부터 6시까지 근무시간 이외에 새벽에 전화하는 건 기본이다. 직원 근무시간이 왜 있나? 주말에 왜 연락하고 밤마다 새벽마다 눈치 안 보고 왜 막 전화하나.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장"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은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이라며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인데 자기가 아주 좋은 사장인 줄 착각하며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하늘의 동창이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과거 하늘이 학교폭력 가해자라 폭로해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해당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창 시절 하늘에게 돈을 뺏기고 여러 차례 맞았다는 글을 게재했고,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이 지속된 상황이다.

이에 24일 하늘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과문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그는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정말 부끄럽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공개했다. 이어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고 전했다.

또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래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이 일로 상상조차 안 될 만큼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모든 게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밝혔으나 누리꾼들의 공분은 한동안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