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642 0182020012557698642 06 06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579906805000 1579906809000 related

요요미 “혜은이 선생님은 저에게 ‘꿈’이죠” [MK★사소한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스타들의 사소한 생활이 궁금하다고요? 배우부터 가수, 개그맨까지 그들의 모든 것을 파헤쳐보는 시간을 가져봤습니다. 그동안 팬과 일반인들이 궁금했던 사소하고도 은밀했던 사항, 스타의 A부터 Z까지를 ‘사소한 인터뷰’를 통해 낱낱이 공개합니다. <편집자 주>

애교 넘치는 목소리로 긍정적인 멘트만 쏟아내는 가수 요요미와 대화를 하다 보면 어느새 웃으며 경청하고 있는 상대방을 발견할 수가 있다. 눈 깜박임부터 손짓까지, 하나 하나가 통통 튀는 요요미는 보면 볼수록 매력이 넘치는 사람이다.

‘해피바이러스’로 똘똘 뭉친 요요미의 A부터 Z까지, 사소한 모든 것을 들여다본다.

매일경제

트로트 가수 요요미가 MK스포츠와 한복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Q. 이름이 의미는요? 요요미는 대표님께서 지어주신 이름이에요! ‘어여쁘고 아리땁다’라는 뜻인데,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게끔 마음까지 아름다워지라는 의미도 담고 있어요.

Q. 혈액형은 어떻게 뭐에요? A형

Q. 고향은 어디에요? 청주

Q. 본인의 강점을 소개해주세요. 빙구 같은 매력!?(웃음)

Q. 쉴 때는 하루를 어떻게 보내세요? 쉴 때는 무조건 커버송을 해요. 사실 쉬는 날이 없죠. 음.. 쉬었다면 작년 추석 때 그때 쉰 거?!

Q. 취미가 어떻게 돼요? 사우나!!

Q. 최근 즐겨듣는 노래가 뭐에요? 팝송 듣는 편이에요. 퇴폐적이고 섹시한 곡에 빠져있어요. 듣고 있다 보면 므흣해지는 그런 곡!

Q. 나만의 비밀이 있다면? 하나를 꼽자면 예전에는 제가 많이 살이 쪘었어요. 7kg 정도 더 나갔었는데, 그때 팬분들에게도 야식 안 먹는다고 했어요. 그런데 사실 요즘 야식 먹고 있어요. ㅜㅜ 닭발. 불닭볶음면. 너무 좋아요.

Q. 최근 즐겨먹은 음식이 있다면? 꽂힌 음식은 칼바사 소시지.

Q. 싫어하는 음식 있어요? 없어요.

Q. 주량은 어느 정도? 1병반

Q. 팬으로 좋아하는 연예인이 있나요? 혜은이 선생님!

매일경제

트로트 가수 요요미가 MK스포츠와 한복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Q. 하루 중 가장 행복할 때가 언제에요? 먹을 때!

Q. 어떤 계절을 좋아해요? 겨울, 겨울 냄새를 좋아해요.

Q. 자신을 동물로 표현한다면? 미어캣, 다람쥐, 토끼.

Q. 평소 습관이나 버릇이 있나요? 이야기를 할 때 몸을 가만히 두질 않아요. 그리고 머리를 잘 긁는 편이에요. 코 파는 건 아닌데 코 간지러워서 만지는 것과 아랫입술 깨물기!

Q. 현재 가수를 안 하고 있으면 무엇을 하고 있을 것 같나요? 아빠 라이브카페 도와드리면서 살았을 것 같아요.

Q. 나중에 자식을 낳는다면 물려주고 싶은 나의 포인트가 있다면? 긍정 마인드. 미래의 자식들이랑 손자, 손녀도 생기겠죠? 그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어요. ‘항상 어떤 일이든 손해 보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에요. 이유는 손해를 본다는 게, 많은 분들이 손해 봐서 하는 게 잘 안됐어 라는 의미도 있지만 제가 해석하기엔 내가 먼저 다가가고 수고로움을 하고 내가 먼저 행복하게 지내다 보면 다른 사람들도 편하지 않을까 싶더라고요. 미래 손자손녀들도 그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면 성공하지 않을까.(웃음)

Q. 나에게 초능력이 있다면 어떤 능력을 가지고 싶어요? 하늘 나는 것. 어렸을 때부터 하늘 날고 싶었어요. 강약 조절도 되면 더 좋겠죠!?

Q. 5년 전 나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공부 안하기를 잘 했구나.(웃음) 그래, 잘 생각했어!!”

Q. 10년 뒤 나는 어떤 모습일 것 같아요? 이름만큼 마음까지 아름다운 사람이 됐을 것 같아요. 그리고 전세계적으로 방탄소년단처럼 대스타가 됐을 것 같아요!

Q. 요요미에게 ‘혜은이’란? 사실 아직 혜은이 선생님을 한 번도 뵙지 못했어요. 전화 통화할 기회가 있었는데 상황이 잘 안 맞았죠. ㅜㅜ 꼭 뵙고 싶어요!! 그리고 혜은이 선생님은 저에게 꿈이에요. 저를 가수의 길로 결정적으로 걷게 해주신 분이기 때문에 꿈!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 하자면? 요요미 있는 그대로를 사랑해주세요! 올해도 열심히 달리겠습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