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619 0562020012557698619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6465000 1579906482000 이낙연 황교안 2001261001 related

이낙연 "제가 말씀드리는 건 제 분수를 넘는 일"…종로 출마 후보자 관련 질답 피해

글자크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한다"

세계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시내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한 시민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4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한 이 전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오후 종로구 창신골목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임 전 실장과는 간간이 통화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총선에 출마하라는) 당의 강력한 요구도 있었지만 본인의 선언도 있고 해서 여러 고민을 하는 것 같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총리의 말에 그냥 웃기만 했다고 한다.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점쳐졌던 임 전 실장은 같은 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임 전 실장의 총선 출마를 요구하고 있고, 이해찬 대표 역시 "모시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총리가 이날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또한 이 전 총리는 자신과 함께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은 이해찬 대표와의 역할 구분에 대해 "기본적으로 저는 대국민 관계에 좀 더 기본을 두고 활동하게 될 것"이라며 "대내, 대외로 나눌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공천 문제와 관련해서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중심으로 경쟁의 공정성과 당선 가능성을 조화롭게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항마로 종로에 출마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누구와 대결하고 싶으냐는 질문엔 "제가 말씀드리는 건 제 분수를 넘는 일"이라며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남색 점퍼와 파란색 운동화 차림의 이 전 총리는 이날 수첩을 들고 상인들을 만나 새해 인사를 나눴다.

상인들은 "종로구 발전을 위해서 많이 해주시라"고 말했고, 이 전 총리는 "많이 파시라"고 덕담했다.

창신골목시장 상인회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는 아케이드(비가림 지붕) 설치를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며 시민들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이 전 총리는 창신골목시장에 이어 통인시장도 찾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