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468 1092020012557698468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903846000 1579914135000

유럽까지 뚫은 우한 폐렴…프랑스에서 확진 환자 3명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왔습니다. 유럽 대륙에서의 첫 감염 사례입니다.

아네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현지시간 24일 3명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한 사람은 48세 남성으로 보르도에서, 다른 한 사람은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여성으로 파리에서 각각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나머지 확진자 1명은 구체적인 정보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습니다.

AP, AFP통신에 따르면 우한을 거쳐 지난 22일 프랑스에 들어온 이 남성은 23일 병원에 입원했으며, 그 사이 1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른 여성의 경우 최근 중국은 다녀왔다는 사실 외에는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뷔쟁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뷔쟁 장관은 "유럽은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32)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 학생은 지난 9일 네팔에 입국한 뒤 열과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카트만두의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퇴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