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446 0182020012557698446 05 0507003 6.0.27-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9903358000 1579903445000 휴스턴 사인 훔치기 사과 2001260001

前 휴스턴 투수 카이클, 사인 스캔들에 사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일원이었던 좌완 댈러스 카이클이 사인 스캔들에 사과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3년 5500만 달러에 계약한 카이클은 25일(한국시간) 열린 삭스페스트를 앞두고 '시카고 선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규정에 위반된 일이었는가? 그렇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하고싶다"고 말했다. "모든 경기에서 그런 것은 아니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휴스턴은 2017년 외야에 설치된 카메라를 이용해 상대 포수의 사인을 훔쳐 이를 쓰레기통을 두드리는 방식으로 타자에게 전달한 것이 드러났다. 이 문제로 세 명의 감독과 한 명의 단장이 자리에서 내려왔다.

매일경제

카이클이 사인 스캔들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카이클은 당시 휴스턴 선수 중 최초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휴스턴은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단 차원의 사과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는 했지만, 이 사건을 최초 고발한 옛 동로 마이크 파이어스에 대해서는 "클럽하우스 규칙이 깨진 것은 실망스럽다. 이밖에는 그에 대해 할 말이 별로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어 "우리도 사람이다. 많은 선수들이 실제로 일어난 일이었음에도 파이어스가 이 문제에 대해 얘기를 한 것에 대해 기쁘지 않게 생각하고 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