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437 0182020012557698437 06 06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3203000 1579903326000 related

하늘, 학폭 의혹 인정 후 사과…논란→비난 ing (종합)[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쇼핑몰 대표이자 인기 크리에이터 하늘이 갑질 논란에 이어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하늘은 결국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늘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자필 사과문을 통해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며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하늘은 기업 후기를 익명으로 작성해 공유하는 사이트 잡플래닛에 게재된 하늘 쇼핑몰 근무 관련 리뷰가 퍼지면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전 직원은 “노예라고 생각한다”며 “본인(하늘) 스스로를 공주라고 생각하며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해야 한다”고 폭로했다.

매일경제

하늘이 학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갑질 논란이 일자 하늘은 곧바로 “어린 나이에 창업을 하고 회사를 운영하면서 많은 부분이 부족했던 것 같다. 그로 인해 이런 평가를 받게 된 것 같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저의 책임을 느낀다. 회사를 다니면서 힘들었을 당사자 분들에게 먼저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2차 사과까지 올리며 재차 고개를 숙인 상황에서도 하늘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줄어들지 않은 가운데, 이번엔 하늘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 받았다.

하늘의 동창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의 폭로로 논란이 가중된 상황에서, 하늘은 과거 ‘얼짱시대6’에 출연해 학창시절 친구들의 돈을 뺏고 다녔다는 이야기를 직접 말하는 영상이 함께 공개돼 더욱 비난을 받았다.

하늘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너무 감사한 마음과 과거의 행동들로 항상 마음 한편이 불안하고 무서웠다”며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정말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저에게 상처 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 사과할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직접 사과할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하늘은 “이 일로 상상조차 안 될 만큼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다. 그동안 정말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안겨드려 마음이 무겁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라고 밝혔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