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221 1092020012557698221 01 0101001 6.0.26-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9899899000 1579900181000 related

검찰 인사, 최강욱 기소 두고 여야 설전

글자크기

[앵커]

검찰 인사와 맞물린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두고 여야가 날선 설전을 주고 받았습니다.

검찰과 청와대 사이 갈등이 정치권에서 확산되는 모양새입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최강욱 청와대 비서관 기소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인사 단행 30분 전,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의 결재 거부 이후 윤석열 검찰 총장 지시로 전격 기소된 점을 거론하며 검찰이 윤 총장 개인에게 충성해온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 감찰과 관련해선 불필요한 논란이 없도록 신속히 조치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번 기소를 계기로 특정 인맥을 배제한 검찰 인사의 타당성이 입증됐다며 검찰 개혁은 국민의 명령이고, 검찰은 순리에 따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한국당은 정권 실세 비리와 부패를 덮기 위해 검찰 조직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법무부 감찰은 막가파식 국정 운영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이런 검찰 무력화에 대응하겠다며 설 연휴 첫날, 긴급 입장문을 발표하며 특검 카드를 꺼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를 하겠습니까. 우리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통해서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습니다."]

새로운보수당도 법치 파괴의 주범이라며 추미애 법무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 가운데,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은 검찰과 법무부의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정의당은 공정한 수사를 통해 최 비서관의 혐의를 엄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 (eunj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