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856 0092020012557697856 04 0405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84477000 1579884494000

프랑스 연금 개편안, 의회 송부...노동계 파업 51일째

글자크기

개편안, 내각 승인 얻어 의회로 넘어가

뉴시스

[파리=AP/뉴시스]9일(현지시간)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 정부의 연금 개편에 반대하는 4차 총파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시위대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모습을 딴 사진을 들고 행진하는 모습. 2020.1.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연금 개편안이 24일(현지시간) 내각 승인을 얻고 의회로 넘어갔다. 반대 시위는 51일째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24, 도이체벨레 등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연금 개편안 의회 송부에 앞서 내각에 관련 내용을 제출하고 승인받았다. 의회 토론은 내달 17일 시작해 3월 초 첫 투표가 이뤄질 전망이다.

프랑스 정부는 현 42개 퇴직연금 체제의 통합과 연금수령 가능연령 상향 조정(현 62세에서 64세로)을 추진 중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연금 개혁이 노동 시장의 유연성을 강화하기 위해 핵심적인 조치라고 주장했다.

프랑스 노동계는 지난달 5일부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개혁으로 연금 수령 연령은 미뤄지고 실수령액은 줄어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오는 30일 노동계와 협상을 다시 실시한다. 정부는 당초 노조 반발을 고려해 연금 수령 연령 상향을 재고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노조 파업은 24일로 51일째를 맞았다. 최근 40년 사이 프랑스에서 발생한 파업 가운데 가장 장기화됐다.

필리프 마르티네스 노동총연맹(CGT) 위원장은 여론조사상 프랑스인 61%가 연금 개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반대 목소리는 전혀 약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수도 파리와 일부 지역에서 파업으로 인한 교통 혼잡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지만 파업 초기만큼 심각하지는 않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