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818 0442020012557697818 06 0602001 6.0.26-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81743000 1579881845000 related

[스브스夜] '핸섬타이거즈' 서장훈의 날선 경기 평가…이상윤 "친절히 가르쳐달라" 호소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서장훈이 핸섬타이거즈의 속내를 들었다.

24일 방송된 SBS 리얼 농구 예능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설 특별판 방송 '어린 호랑이들의 농구 캠핑'으로, 서장훈 감독의 보강 훈련에 임한 선수들이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경기를 가진 핸섬타이거즈는 프로젝트 볼과 겨룬 끝에 60:36 패배를 당했다.

서장훈 감독은 "기본적으로 뛰는 것 자체가 안 된다. 들어가서도 집중을 해야 하는 데, 다른 세계에 와있는 사람들 같다"라고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이어 "실력을 얘기하는 게 아니다. 오늘은 줄리엔 집중력 떨어졌고, 쉬운 것도 못 넣었다"라며 "문수인, 리바운드 집중력. 김수인 집중 전혀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예능 안 해도 된다"라며 보강 훈련을 제안했다.

보강 훈련 중 서장훈 감독은 "농구를 동호회에서 하듯이 하면 아무도 못 이긴다", "리바운드 잡는 게 문제가 아니라 그냥 버텨라"라고 말했고, 핸섬타이거즈는 긴장감 속 팀워크 자유투로 결속력을 다졌다.

야밤 단체 훈련에서 핸섬타이거즈는 서장훈 감독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서장훈 감독은 "하고 싶은 얘기나 건의사항 있으면 얘기해보라. 편하게"라고 제안했고, 서지석은 "편하지가 않다"라며 장난스레 덧붙였다.

주장 이상윤이 "친절히 가르쳐줬으면 좋겠다"라며 침묵을 깼다. 서장훈 감독은 "부드럽게 얘기한 건데 여러분이 느꼈을 때는 어려웠을 수 있겠다. 나도 다정하게 해보도록 노력을 하는데 장담은 못 하겠다"라며 핸섬타이거즈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승현은 서장훈 감독에게 "팀원들끼리는 불협화음 없다"라며 "서로 농구에 대한 열의를 보여준다. 안 보일 때도 우린 열심히 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전술훈련 중 허벅지 부상을 겪은 쇼리는 영상통화로 경기를 관람했다. 정형외과 전문의는 쇼리의 증상을 두고 "다행히 파열 양상은 보이지 않는다. 타박성, 통증은 있을 거다. 가라앉는 데 3주 정도 걸린다. 심한 운동은 안 하면 좋다"라며 재활과 주사 치료를 권했다.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