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768 1082020012557697768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78267000 1579879906000 related

'핸섬타이거즈' 외국인 팀에 24점 차이로 패...서장훈 '실망'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핸섬타이거즈가 외국인 팀과 경기에서 24점 차이로 패했다. 서장훈은 경기 내용에 특히 실망하며 보강 훈련까지 실시했다.

24일 방송된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 선수들은 한자리에 모였다. 차은우는 앞서 서장훈 감독의 '최상' 평가를 받았다. 조이는 차은우에 대해 "서장훈 감독님의 애정을 받은 선수였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윤은 "뭐라도 단점이 있겠지. 세 달 동안 찾아보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조이는 그런 차은우에게도 단점이 있다고 했다. 조이는 "단점이 있다. 드리블을 칠 때 자꾸 땅을 본다고 하시더라. 시선을 더 높이고, 이걸 중점적으로 연습하면 아주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태선은 최다 훈련, 최장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별 훈련만 총 3회에 걸쳐 6시간을 했다고. 또 유선호는 이태선과 함께 가장 많은 훈련을 했다. 이태선, 유선호는 연습 메이트이기도 했다.

김승현은 단 한번도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 조이는 "훈련을 왜 한번도 안 왔냐"고 물었다. 김승현은 "제가 사실 결혼 준비와 이사를 하면서 정신이 너무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조이는 "거는 기대가 굉장히 컸는데 기대에 비해"라고 실망한 눈치를 보였다.

서장훈의 등장과 함께 첫 패턴 '떰' 복습에 나섰다. 문제는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김승현이다. 김승현은 패턴 숙지가 제대로 되지 않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서장훈은 "떨어지는 사람은 다 데리고 갈 수가 없다. 안 되면 나와"라고 말했다.

이어진 V 전술 또한 마찬가지였다. 문제도 있었다. 쇼리가 허벅지 통증을 호소했던 것. 결국 쇼리는 병원으로 직행했고, 이번 경기에는 참여할 수 없었다.

이날 경기는 외국인 팀 '프로젝트 볼'과 치뤄졌다. 스타팅 멤버 중 세 명이 190cm 이상이었다. 프로젝트 볼에 대항하는 핸섬타이거즈 스타팅 멤버는 이상윤, 문수인, 차은우, 이태선, 강경준이었다. 선취는 프로젝트 볼이었다. 자리를 잡지 못한 핸섬타이거즈 수비를 뚫고 들어온 것.

핸섬타이거즈는 계속해서 공격 기회를 노렸다. 이상윤은 스크린을 걸어 기회를 만들어줬지만, 강경준은 패스를 받은 뒤 머뭇거려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속공찬스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이에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은 서로 대화를 하며 침착하게 수비 자리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떰'도 실전에 쓰였다. 문수인이 스크린을 걸고, 이상윤이 튀어나가 공을 받았다. 차은우는 멀리 있는 이상윤에게 패스했지만 상대팀에게 가로막혔다. 역습까지 허용해 점수를 내줬다. 또 강경준은 스크린 후 곧바로 반응하지 못하는 등 자꾸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체력이 딸리는 모습을 보여 선수 교체가 이뤄졌다.

다행히 속공에 속공으로 갚아준 이상윤 덕분에 1쿼터에서 2점을 얻을 수 있었다. 문제는 강경준 대신해서 들어간 김승현이었다. 김승현은 자신이 스크린을 걸어야 할 위치를 제대로 찾지 못한 채 헤맸고, 공격 상황에서도 멀뚱멀뚱 있는 모습을 보였다.

파울로 자유투를 얻은 문수인은 2구를 성공했고, 핸섬타이거즈는 1쿼터 4점까지 올랐다. 프로젝트 볼과 점수 차이는 6점이었지만, 자유투 성공 이후 바로 역습 당해 2점을 허용했다. 문제는 계속해서 일어났다. 김승현은 전술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고, 이 덕분에 노마크 레이업에 성공했다. 점수를 얻었지만 서장훈의 표정은 더욱 굳어졌다.

다행스럽게도 이후 이상윤 득점, 차은우 득점으로 1쿼터 11점을 얻었다. 프로젝트 볼은 12점으로 1점 뒤처진 채 2쿼터를 맞이하게 됐다. 2쿼터는 더욱 치열하게 임했다. 특히 교체 투입된 서지석은 문수인과 콤비를 이뤄 활약했고, 두 사람은 '수석 콤비'로 핸섬타이거즈를 이끌어나갔다.

2쿼터에서는 상대 팀도 '떰' 전술을 눈치챈듯했다. 또 상대 팀은 지역방어에 나섰는데, 이를 예상한 서장훈은 비밀 무기인 '주먹'을 내세웠다. 문제는 이 전술 또한 제대로 숙지되지 않아 헤매는 선수들이 많았다는 것. 결국 핸섬타이거즈는 4쿼터까지 마무리한 뒤 36대 60, 24점 차이로 패배했다.

서장훈은 "열심히 해줬다"면서도 "오늘은 굉장히 실망스럽다. 물론 우리가 훈련한 지가 얼마 안 된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여러분이 오늘 한 거는 평가하기도 어렵다. 수준이 너무 떨어진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또 "기본적으로 뛰는 것 자체가 안되고, 들어가서도 뭘 하고 있는지 집중을 해야 하는데 다른 세계에 있는 사람들 같다. 실력을 얘기하는 게 아니다"면서 "제가 여러분한테 얘기했다. 여기서 예능 안 해도 된다고. 여기서 웃길게 뭐 있냐. 너무 실망스럽다. 전체적으로 다. 계속 이러면 경기 뛰기 힘들다"고 했다.

서장훈은 경기가 끝난 뒤 보강 훈련까지 이어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