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396 1082020012457697396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9193000 1579870656000 related

'편스토랑' 이영자 태안탕면, 4대 출시 메뉴 선정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이영자의 태안탕면이 제4대 출시 메뉴로 선정됐다.

24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경규의 새 메뉴 평가가 이뤄졌다. 이원일 셰프는 "국물의 깔끔함과 완당 소의 감칠맛, 피가 얇아서 야불야불 흔들리는 느낌이 있다. 모든 조합이 완벽하다"면서 "다만 저한테는 양이 너무 작다"고 말했다.

이어 이연복은 "흠집을 잡으려고 해도 잡을 데가 없다. 자연스러운 목 넘김에 국물까지 시원하다"고 말했다. 또 MD는 "식품 트렌드를 너무 잘 꾀고 있다. 최근 만두 업체는 점점 얇은 피 경쟁이 치열하다. 그런 소리 없는 전쟁통에서 완당이라는 폭탄 투하를 한 격"이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고향 태안의 맛을 알리기 위해 '태안탕면'을 만들고자 했다. 태안탕면을 만들기 위한 비장의 무기는 태안의 파래였다. 이영자는 국물까지 더해 태안탕면을 완성했다. 이영자는 곧바로 태안탕면 시식에 나섰다. 이영자는 "되게 향긋하다"며 감탄했다. 또 파래 김치를 곁들여 먹는 등 남다른 먹방으로 출연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평가단도 이영자의 태안탕면을 시식했다. 이원일은 "3단계로 다 느껴봤다. 3단계의 맛이 다 꺾이고 너무 좋다. 게를 썼다면 이런 시원한 국물을 나와야 한다는 기대를 충족해서 감동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연복은 "이건 정말 출시 됐으면 좋겠다. 단가를 어떻게 맞출지는 걱정이지만"이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현은 평가단 앞에 해장파스타를 내놨다. 이연복은 "누룽지의 아삭하고 쫀득한 맛이 조화롭다. 정말 맛있었다. 숟가락을 멈추지 못하게 하는 맛"이라고 밝혔다.

또 MD 김정훈은 "100가지 마음에 들었는데 한 가지가 아쉬웠다. 젓가락을 많이 써야 한다. 숙취 다음날은 정말 귀찮다. 숏 파스타를 써서 숟가락만 이용할 수 있게 했더라면, 101점짜리 상품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평가단의 평가가 공개됐다. 이연복은 이정현의 해장파스타를 택했다. 이원일은 이영자의 태안탕면을 선택했다. 김정훈 MD 또한 태안탕면을 선택했다. 마지막으로 이승철은 이영자를 택했다. 4대 출시 메뉴는 이영자의 태안탕면이 됐다.

이영자는 "연예대상 탈 때보다 떨린다. 좌절도 하고, 맛집은 잘 알면서 만드는 건 개떡 같다는 소리도 들었다"면서 "너무 감사하다. 무엇보다 평생 자식들을 위해 살아오신 옷점마을 어르신들 사랑 덕에 오늘도 넘어지지 않고 살아내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