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390 1092020012457697390 01 01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70473000 1579871281000 related

정경두 “청해부대, 미-이란 무력 충돌 개입해 작전 안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호르무즈 해협으로 작전구역이 확대된 청해부대는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무력충돌에 개입해 작전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4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호르무즈 '독자 파병'에 대해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이란과 미국의 어떤 군사적인 무력충돌에 우리가 개입해서 같이 작전을 하는 것은 분명히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호르무즈 해협의 파견·파병 이런 용어가 아니고 작전구역의 확대"라고 강조하며 "만에 하나 위해 요소가 발생한 이후에 대처한다고 하면 정부가 또 발 빠르게 대처를 못 했다고 비난받을 소지 많아 조치를 선제적으로 해나가는 것이 오히려 중요하지 않은가 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육군 하사 문제에 대해 "여기(성소수자)에 대한 명확한 기준 자체는 어떤 근거가 없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나 "군 조직은 단체생활을 하고, 군 기강이 확립돼 있어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남군으로 일단 본인이 입대해서 남군으로 계속해서 장기복무를 하든지, 성장을 해나가야 하는데 갑자기 여군으로 전환하겠다고 하는 부분에는 일부 문제점이 있다고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서는 "주한미군기지 이전과 관련해 환경정화 비용이라든지 그런 것들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리겠다"면서 "다만 첨단무기에 대해 우리 우방인 미국에서 도입돼야 하는 부분도 있고, 우리가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모병제 도입 문제와 관련해 "모병제를 지금 바로 적용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며 "모병제나 이런 병역 제도를 바꾸려고 하면 국민들과 공감대가 형성돼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용 기자 (utilit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