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347 0182020012457697347 06 0602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9405000 1579869487000 related

김태우, 이미도 음치 교정 나섰다…‘잊지 말아요’ 감동 무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김태우가 ‘엑시트’를 통해 이미도의 음치 교정에 나섰다.

김태우는 24일 오후 방송된 KBS2 ‘음치는 없다 엑시트’에 출연해 음치 출연자의 교정을 위한 멘토를 맡게 됐다. 팀 매칭을 앞두고 음치 스타들의 ‘보이지 않는 사랑’과 ‘환희’를 들은 김태우는 2번 출연자에 대해 “2번 분이 '여기에 내가 왜 나왔나' 하고 노래하시는 것 같다. 저런 분들이 더 고치기 힘들다. 애창곡이 있으시냐”는 질문을 했고 2번 출연자는 ‘기억상실’을 부르며 남다른 자신감을 보이며 멘토들을 웃음 짓게 했다.

팀 매칭 과정에서 김태우는 “한 달 뒤 경연을 펼쳐야 하는데 저 자신감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며 혼자 매칭에 나섰다. 2번 출연자의 정체는 배우 이미도였고 “제가 god의 팬이었다. 재결합 때 공연도 갔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며 두 사람의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매일경제

김태우가 ‘엑시트’를 통해 이미도의 음치 교정에 나섰다. 사진=엑시트 캡처


이어 곡 선정 과정이 이어졌다. 김태우는 에일리의 ‘보여줄게’ 등을 후보곡으로 말했고 이미도와 김태우는 합주실로 이동해 손호영과 만나게 됐다. 이미도는 공연 합주팀 앞에서 ‘애인 있어요’와 ‘보여줄게’를 연이어 선보이며 조언을 구했다. 손호영은 “본인이 하고 싶어 하는 곡을 하는 게 제일 좋은 것 같다”며 의견을 전했고 ‘잊지 말아요’와 ‘보여줄게’ 중 고민하다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경연곡으로 최종 선정했다.

김태우는 이미도를 위해 경연을 앞두고 무대에 올랐다. 이미도가 급격히 떨어진 자신감을 내비치자 김태우는 “아무도 이미도의 노래에 기대를 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한 후 친언니와 친구의 가족을 깜짝 초대했다. 이미도는 과한 열정과 발성 대신 진심을 담아 부르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인 경연이 시작됐고 이미도는 두 번째 순서로 경연 무대에 올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연습 과정에서 보여주던 과한 호흡과 가창력 대신 담담한 목소리와 깊은 감성으로 관객들을 집중시켰다. 이미도를 지켜보던 김태우는 실수 없이 1절이 끝나자 그제서야 미소를 지으며 안도했고 이미도의 무대가 끝난 후 기립박수로 긴장을 털어냈다. 김태우는 “이미도 씨가 연습할 때 웃는 시간이 많았다. 그런데 무대가 시작되니 진중한 모습이 나오고 몰입도가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