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225 0512020012457697225 02 0213003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7473000 1579870554000 우한 폐렴 중국 2001252031 related

경기도, '우한 폐렴' 긴급회의…메르스 경험 살려 선제 대응

글자크기

김희겸 부지사 “1등감염병 수준 능동감시체계 유지해야”

뉴스1

경기도는 24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관련 실국장 회의와 시군 단체장 회의를 연달아 열어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공유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경기도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도가 긴급회의를 잇따라 열고 만반의 대비태세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이날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관련 실국장 회의와 시군 단체장 회의를 연달아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공유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현재 경기도에는 확진자는 없지만 의심자는 6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 부지사는 “지난 17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모든 시군에서 운영 중이지만 곧바로 심각단계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평상시 매뉴얼보다 다소 과하다 싶을 정도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1급 감염병 수준의 능동감시체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외국인의 유입이 많은 안산시와 평택시의 대응책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안산시는 보건소를 주축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운영중이며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평택시는 중국 춘절 이후 평택항 여객선으로 중국인 대거 유입이 우려돼 열감지기 확충 등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부지사는 “메르스 때 활용했던 열 감지기 등의 장비를 확인해 파악하고 미리 예산 등의 지원을 검토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메르스를 극복해 낸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jhk1020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