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103 0722020012457697103 02 0201001 6.0.27-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865640000 1579865771000 최강욱 기소 2001252031 related

22일 한밤 중앙지검에선…'최강욱 기소' 놓고 줄다리기

글자크기


[앵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재판에 넘긴 걸 놓고 감찰 얘기까지 나오며 논란이 커지고 있죠. 최 비서관을 재판에 넘기기 바로 전 날, 수사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모두 밤 늦은 시간까지 청사에 남아 줄다리기를 이어간 걸로 파악됐는데요.

기소 과정 전반을 백종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2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로 기소할 것을 건의했습니다.

앞서 지난 14일에도 수사팀은 이 지검장에게 기소 건의를 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 지검장에게 기소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이 지검장은 소환조사를 거쳐 최 비서관 기소를 검토하자며 결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수사팀은 22일 밤늦게까지 퇴근하지 않고 이 지검장에게 기소가 타당하다는 의견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 지검장은 물러서지 않았고 이날 밤 10시 반쯤 퇴근했습니다.

수사팀은 밤늦게까지 퇴근하지 않고 계속 이 지검장에게 기소의견을 전했습니다.

이날 자정무렵까지 이 지검장과 수사팀은 의견 대립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퇴근했던 이 지검장이 자정무렵 사무실로 돌아오기도 했습니다.

수사팀은 이 지검장이 다음날까지 결정을 하지 않자 송경호 3차장 검사 결재로 기소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검장과 법무부는 정당한 검사장의 결정에 수사팀이 따르지 않은 것이라며 감찰 검토에 나선 상태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백종훈 기자 ,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