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008 1082020012457697008 06 0602001 6.0.2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4479000 1579865180000 엑시트 노라조 음치 강성태 무대 2001251115 related

'엑시트' 소유진 우승, 강성태·이혜성·이미도·김응수 음치 탈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엑시트' 이혜성, 이미도, 강성태, 소유진, 김응수가 음치 탈출에 도전한 가운데, 소유진이 우승을 차지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설 특집 '음치는 없다 엑시트(이하 엑시트)'에서는 god 손호영이 깜짝 등장했다.

이날 김태우, 황치열, 홍진영, 홍경민, 노라조가 멘토 군단으로 출격한 가운데, 블라인드 뒤에서 음치 스타들이 노래를 시작했다. 음치 스타들의 노래를 들은 멘토 군단은 당황했다.

1번 도전자는 김응수. 멘토로 지원한 홍경민은 "박자는 제가 가진 노하우로 맞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번 도전자는 이미도였다. 이미도는 멘토가 된 김태우에게 "제가 god 팬이어서 들이댔다. 재결합했을 때 콘서트도 갔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번 도전자에게 러브콜한 멘토는 황치열, 노라조, 홍진영이었다. 3번 도전자는 강성태. 강성태는 멘토로 노라조를 선택, "공부했던 것보다 더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4번 도전자는 이혜성. 이혜성은 홍진영, 황치열 중 홍진영을 선택했다. 황치열의 제자가 된 5번 도전자는 소유진이었다. 노래방에서 만난 황치열과 소유진. 황치열은 선미의 '가시나'를 추천했다. 소유진은 한 번도 불러본 적 없다며 부담스러워했지만, 소유진의 '가시나'를 들은 황치열은 만족, 포인트 안무까지 해보라고 했다.

소유진의 안무를 본 황치열은 "어머"라며 놀랐지만, 가능성을 보았다. 소유진의 남편 백종원은 '가시나'를 하게 됐단 말에 "버즈의 '가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우는 이미도의 폭주하는 자신감에 당황했다. 이미도가 이효리의 '배드걸스'를 부르자 김태우는 "음이 정확하지 않다면 리스크가 큰 곡이다"라고 만류했다. 김태우는 "다른 분들의 의견도 들어보면 좋을 것 같다. 오늘 공연 합주가 있는데, 좋아할 만한 분도 있다"라고 했다.

이미도가 "BTS?"라고 묻자 김태우는 "탑골 BTS"라고 밝혔다. 김태우가 말한 이는 손호영이었다. 이미도는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 김태우는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밀었고, 이미도는 두 곡 모두 연습하던 이미도는 백지영 노래를 하기로 했다. 이후 이미도는 연습을 거듭하며 자신감이 떨어졌고, 가족들 앞에서 노래를 불러보며 무대 감각을 익혔다.

홍경민은 김응수에게 나훈아 '영영'부터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까지 들려주었고, 김응수는 '불타오르네'도 다 알고 있어 홍경민을 놀라게 했다. 김응수가 선택한 곡은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 이어 홍진영은 이혜성에게 자신의 노래인 '엄지 척'을 추천해줬다. 노래는 원포인트 레슨으로 늘어갔지만, 안무 연습이 시작되자 이혜성이 몸치란 사실이 드러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래에 트라우마가 있다는 강성태는 "여기에 노라조의 '형'이란 노래를 부르려고 나온 거다"라며 학생들에게 '형'을 꼭 불러주고 싶단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노라조는 "지금 성태 씨 모습으로 그 노래를 부르면 웃음을 유발하는 무대로 오해할 수 있다. 우리 입장에서 사지로 몰아넣는 건 아니다. 지금은 아니다"라며 '형'만큼 감동을 주는 노래들을 틀어주었다.

강성태는 '형' 노래를 계속 포기하지 못했고, 급기야 '형'을 한 번만 불러보겠다고 나섰다. 강성태는 "과도한 욕심인 걸 아는데, 꿈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곧 강성태는 꿈으로 남겨 놓고 다른 좋은 곡들을 연습해보겠다며 임재범의 '비상'을 선곡했다.

이후 음치 스타들의 경연 무대가 시작됐다. 먼저 이혜성이 부르는 홍진영의 '엄지 척'. 이혜성의 매력을 한껏 살린 무대였다. 멘토 홍진영은 "첫 만남 땐 음정도 잘 못 맞췄고, 몸이 나무 수준이었다. 한 달 사이에 이 정도 변화는 해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혜성은 "전보다 고음이 편안하게 올라가는 것 같다"라며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도는 웃음기를 쫙 빼고 담담하게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불렀다. 이미도의 간절했던 마음이 느껴진 무대였다. 멘토 김태우는 "몰입도가 좋았고, 너무 만족스럽다"라면서 아쉬운 부분을 말했다.

노래를 하며 좋은 감정을 느껴본 적 없다는 강성태는 임재범의 '비상'을 부르며 가장 크게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다른 멘토들도 깜짝 놀란 무대였다. 노라조 조빈은 "진짜 고생 많이 했다. 너무 감동 받았다. 우리도 '될까?'란 생각을 많이 했는데, 모든 시간을 음악으로 채웠다"라며 울컥했고, 강성태는 노라조에게 큰절을 올렸다.

소유진은 선미의 '가시나'로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했다. 20년 만에 댄스 무대를 선보인단 소유진은 "결혼하고 아이 낳고 나 자신을 가둔 것 같다. 저한텐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했고, 홍경민은 "선미 다음으로 멋있었던 무대"라고 칭찬했다. 김응수는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묻고 더블로 가" 패러디를 해 눈길을 끌었다.

우승자는 소유진이었다. 소유진은 "도전할 수 있단 열정을 갖게 해주신 '엑시트'에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20 설 특집 '엑시트'는 가상력 심폐 소생 음악 쇼로, 음치 스타들이 국내 최고의 가수들의 1:1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