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849 1092020012457696849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62589000 1579863837000

이라크서 미군 철수 요구 ‘100만 행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남부 주요 도시에서 현지시간으로 24일 오후 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습니다.

주요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그다드에서는 이슬람 금요 대예배를 마친 시민 수십만 명이 도심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미국에 죽음을', '이스라엘에 죽음을', '점령자는 떠나라'와 같은 반미 구호를 외치면서 미군이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라크 군경은 미국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으로 향하는 도로와 다리를 모두 봉쇄했습니다.

'100만의 행진'으로 이름이 붙여진 반미 시위는 이라크 의회에서 최다 의석을 확보한 알사이룬 정파의 지도자 무크타다 알사드르가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알사드르는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뒤 반미 무장투쟁을 이끈 강경 시아파 성직자로, 한때 친이란 성향으로 분류되기도 했으나 미국과 이란의 개입을 모두 반대하는 반외세·민족주의적 인물로 평가됩니다.

시위에는 알사드르를 지지하는 세력과 미국에 반대하는 친이란 진영이 모였다고 현지 언론들이 분석했습니다.

이들은 이란과 관계에 대한 관점이 다르고 이라크 정계에서는 경쟁 관계지만 강한 반미 성향이고 종파적으로 시아파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알사드르는 24일 낸 성명에서 "이라크 정부는 미국과 맺은 안보협정을 취소하고 미군 기지를 폐쇄해야 한다"라며 "미군뿐 아니라 미국의 민간 경호회사도 영업을 중단하고 이라크 영공에 대한 미군의 접근도 차단하라"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마지막 한 명의 미군이 이라크 영토를 떠날 때까지 저항하겠다"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라크에는 이슬람국가(IS) 소탕작전을 명분으로 현재 미군 5천200명 정도가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명규 기자 (thelord@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