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628 0512020012457696628 01 0107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8821000 1579858825000 related

네팔 실종 교사 수색작업 중단 24시간 지나…"기상 악화"

글자크기

군수색대·드론 수색 나섰지만 실종자 발견 못해

뉴스1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수색하는 작업이 중단 24시간이 지났으나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군수색대와 KT 구조센터 무인기(드론)로 수색을 진행했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현지시간 23일 오후 2시30분(우리시간 오후 5시45분)께 잠정 중지된 수색 작업이 기상 및 수색 환경 악화로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21일 군 수색대를 사고지점에 투입하고 KT 구조센터 드론으로 수색했지만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사고현장에 투입된 군 수색대 9명은 이날 오후 1시15분(우리시간 4시30분)께 전원 포카라로 복귀했다. 주민수색대는 23일 사고현장에서 원 거주지로 복귀한 뒤 각자 거주지에서 대기 중이다. KT드론운영팀은 23일 사고현장에서 포카라로 복귀해 장비를 정비 중에 있다.

정부는 기상 상황 호전 등 수색 여건 개선 시 네팔 당국과 수색 작업을 재개하는 등 향후 계획을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교육부와 충남교육청, 네팔 관계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를 위해 네팔을 방문한 교사 9명은 수업이 없는 주말을 활용해 17일 오전 10시30분~11시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에 나섰다.

이들 중 선발대였던 4명은 해발 3230m 지점을 지나던 중 눈사태를 맞으며 실종됐다. 후발대로 출발한 5명은 가까스로 대피해 사고를 피했다. 이들은 지난 22일 입국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