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463 0182020012457696463 04 04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6655000 1579856766000

`우한 폐렴` 한국인 첫 환자…전세계 공포 확산

글자크기
매일경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두번째 국내 환자가 나왔다. 지난번 중국 국적의 확진자 A씨(35·여)에 이어 국내에서 한국인 환자로는 처음 발생해 주목된다. 정부는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보건복지부 등 관련부처 장관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열고 설 연휴기간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에서는 이 병이 후베이성을 넘어 전방위적으로 확산될 우려가 커지자 중국 당국이 '도시 봉쇄'에 나섰다. 미국 일본에서도 의심 환자가 잇달아 발견되는 등 국제적으로도 병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24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인 확진자 B씨(55세·남)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께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지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그는 지난 23일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질본은 "해당 환자가 우한시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 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했으며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 지시에 잘 협조했다"며 "24일 오전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24일 추가 확인된 확진환자를 포함하여 현재 2명이며 그 외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한 조사대상 유증상자(우한 방문 후 발열·호흡기 증상 발생자) 25명 전원은 현재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 해제됐다.

중국 정부의 대응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3일 후베이성 성도인 우한에서 대중교통을 전면 중단시킨 데 이어 24일부터 후베이성의 황강시, 어저우시, 츠비시, 첸장시 등에서도 유사한 조치를 단행했다. 춘제(중국의 설) 연휴 기간 중에 대중들이 모이는 퍼레이드 행사도 다수 취소됐다. 피해가 가장 큰 후베이성은 춘제 이후에도 당분간 초중고교 개학을 무기 연기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4일 우한 폐렴 확진자가 중국과 중화권 등을 합해 860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26명은 이미 사망했고 중증 환자도 177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이 전날 오후 확진자 616명, 사망자 17명이라고 발표했던 점을 감안하면 하루 만에 확진자 수는 240명 이상, 사망자도 8명이나 늘었다. 후베이성을 포함해 이미 13개 성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해 질병이 전국화되고 있는데다 후베이성 밖에서도 사망자가 처음 발생했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