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442 0182020012457696442 02 02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6581000 1579856645000 related

귀성길 곳곳 고속도로 정체

글자크기
매일경제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차량들이 미세먼지를 뚫고 줄지어 서울을 빠져나가고 있다(왼쪽). 이날 서울에서 부산까지 6~8시간이 소요되는 등 전국 고속도로가 고향을 찾는 귀경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반면 서울 도심 거리에는 사람이 없어 썰렁했다. 이날 오전 광화문 일대 도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절 귀성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설 연휴 내내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귀성 행렬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4일 오후 2시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부산요금소까지 자가차량으로 이동할 경우 약 6시간 10분이 걸리는 등 전국 고속도로가 평소보다 1~2시간 지체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이 평소 토요일과 비슷하나 교통상황은 혼잡해 정체가 오후 8시까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예년보다 짧은 연휴에 일찍 복귀하려는 귀성객들이 몰리면서 귀경길 고속도로도 극심한 정체를 보일 전망이다.

이번 설 연휴 중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날은 설 당일인 25일이다. 2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5일 전국에서 604만대의 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설 당일에는 오전 9시부터 귀성·귀경 양방향에서 시작된 정체는 오후 3시께 정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귀경방향 정체는 설 다음날인 26일 오전 2시께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25일에는 귀성과 귀경이 혼재하면서 귀성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귀경은 오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일요일인 26일에도 전국에서 464만대의 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극심한 정체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