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497 0592020012457695497 08 0801001 6.0.26-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8475000 1579848485000

애플 “휴대전화 충전기 표준, 스마트폰 혁신 저해”

글자크기

표준 제정 시 애플 15억유로 투입 필요…유럽 경제·이용자 편의 악영향

(지디넷코리아=선민규 기자)애플이 EU가 추진 중인 ‘휴대전화 충전기 표준’ 제정 움직임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충전기 표준이 스마트폰의 혁신을 저해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를 비롯한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EU의 휴대전화 충전기 표준 제정에 대해 “모든 스마트 폰에 내장된 커넥터 유형에 대한 적합성을 강요하는 규정은 혁신을 장려하기보다는 혁신을 저해하는 것”이라며 “이는 유럽 경제를 비롯한 이용자 편의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EU 위원회는 전자 폐기물을 줄이고 이용자 경험을 단순화하기 위해 모든 스마트폰에 동일한 충전 규격을 제정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휴대전화 제조사별로 충전 규격이 달라 소비자들의 불편이 높아지고, 사용하지 않는 충전기로 인해 환경이 파괴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움직임이다.

지디넷코리아

(사진=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조사 업체인 코펜하겐 이코노믹스의 분석에 따르면 EU가 휴대전화 충전기 표준을 제정할 경우 애플은 충전기 변경에 15억 유로(1조 9천억 원)의 비용을 투입해야 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애플은 강력한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다. 애플은 “규격을 통일하는 법규는 수억 개의 활성 장치를 방해함으로써 스마트폰 제조사에 직접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우리는 EU 위원회가 계속해서 혁신하고 새로운 기술을 이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업계의 능력을 제한하지 않는 솔루션을 찾고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선민규 기자(sun1108@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