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374 0432020012457695374 02 02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7782000 1579853527000 related

"가장 춥다는 달인데도…" 중부지방 곳곳 1월 평균기온 영상권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중 가장 추운 달로 꼽히는 1월에도 중부지방 평균 기온이 영상권에 머무르는 '이상하리만큼 따뜻한 겨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달 1∼20일 서울의 평균 기온을 0.2도로 집계했습니다.

이는 서울의 평년(1981∼2010년) 1월 평균인 -2.4도보다 2.6도 높은 것입니다.

연중 가장 추운 달로 꼽히는 1월이 되면 중부지방은 대개 평균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올 겨울에는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해지고 따뜻한 남서풍이 계속해서 유입하면서 이례적으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달 말까지 갑작스러운 추위가 찾아오지 않는다면 서울의 1월 평균 기온은 2007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영상권을 기록할 가능성이 큽니다.

서울 외에도 인천(0.6도), 수원(0.3도), 청주(1.3도), 대전(1.5도) 등 평년 1월 기온이 영하권이던 중부지방 주요 도시에서도 이달 상순과 중순의 평균 기온이 영상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에서도 곳에 따라 짧게는 1년 만에(대전 2019년), 길게는 31년 만에(수원 1989년) 1월 평균 기온이 영상권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평년 1월 평균 기온 자체가 영상권인 남부지방에서는 날씨가 다소 풀리는 늦겨울인 2월의 평년치보다 올해 1월이 오히려 더 따뜻한 곳도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달 1∼20일 광주(3.7도), 부산(5.6도), 울산(4.5도), 제주(8.4도)의 평균 기온은 평년 2월보다도 높습니다.

특히 이 중 제주는 관측 이래 가장 따뜻했던 1972년(8.3도)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도 있습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서울을 비롯해 중부지방 주요 도시들은 이달 말까지 큰 추위가 없고 최저기온도 영하로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보된 상태"라며 "이들 지역에선 올 1월 평균 기온이 영상권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